“TradeMe에서 거액에 낙찰된 상어버스”

1694

오클랜드 시내를 누비던 ‘켈리탈턴(Kelly Tarlton) 수족관’의 명물 ‘상어버스(Shark Bus)’가 경매에서 예상가보다 훨씬 높은 거액에 낙찰됐다.

버스 앞 지붕에 커다란 백상아리가 한 마리 올라탄 모습의 이 버스는 지난 11년 동안 오클랜드 시내 중심가와 수족관 사이를 37만km 이상을 운행하면서 손님들을 태웠다.

수족관 측은 21인승의 이 2005년식 도요타 코스터(Toyota Coaster) 버스를 최근 트레이드미(Trade Me) 경매에 올렸는데 7월 31일(금) 밤에 3만1500달러에 낙찰됐다.

수족관 관계자는 하루 전만 해도 입찰 금액이 1만8000달러정도였다가 낙찰 당일에 자신들도 놀랄 정도로 치솟았다면서 새 주인이 잘 사용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그동안 10년 넘게 운행을 해온 이 버스는 켈리 탈턴 수족관 역사에서 한 시대를 마감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예상가는 1만5000달러 정도였는데 이번 경매에는 무려 82명이나 되는 이들이 참여했으며 한편 낙찰자에 대한 정보는 따로 공개되지 않았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