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밤하늘에 나타난 푸른빛의 ‘나선은하’

39

마치 나선은하를 축소해놓은 듯한 형상이 뉴질랜드의 밤하늘에 등장해 큰 관심을 끌었다.

지난 6월 19일(일) 밤에 남섬 곳곳에서는 푸른빛으로 휘감긴 신비한 소용돌이 형상이 밤하늘에 떠올라 한동안 사람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푸른빛을 내며 이동한 이 형상은 이날 밤 7시 무렵 처음 하늘에 나타났으며 이후 SNS를 통해 영상이 빠르게 퍼졌는데 한 주민은 나선이 마치 밤하늘의 행성이나 별처럼 보였고 하늘을 가로질러 움직이는 모습이 너무나 아름다웠다고 전했다.

실제로 영상을 보면 우주의 나선은하를 축소해 놓은 듯한 모습인데 이런 현상이 나타난 후 그 정체를 놓고 SNS 상에서 각종 추측이 이어졌다.

하지만 이에 대한 답은 곧바로 나왔는데 이 나선은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이스X는 미국 동부 시간으로 이날 오전 12시 27분에 미국 플로리다 주의 케이프 커내버럴에서 팰컨9 로켓을 쏘아올렸으며 이후 뉴질랜드 하늘에서 신기한 형상이 이어진 것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형상은 팰컨9의 로켓 엔진 노즐에서 나온 배기가스에 의해 만들어졌으며 이를 수평선 너머 태양빛이 비추며 이처럼 신비한 그림을 만들었다.

한편 지난달에도 플로리다와 조지아 주 일부에서 로켓 발사 후 마치 해파리 같은 형상이 밤하늘에 만들어져 화제가 된 바 있다.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