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섬 “강풍 속 기온 급강하, 스키장에는 꽤 많은 눈”

288

남쪽에서 차가운 저기압 기단이 몰려오면서 남섬의 대부분 지역에서 많은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부는 가운데 아침 최저기온도 급강하했다.

또한 남북섬을 잇는 페리가 끊기는 등 많은 불편이 뒤따른 가운데 아직 개장일이 꽤 남은 남섬 스키장들에는 슬로프에 꽤 많은 눈이 쌓이기도 했다.

3월 29일(수) 아침에 크라이스트처치를 떠나 웰링턴 공항에 도착한 Air NZ 국내선 여객기는 착륙을 시도하던 중 예상하지 못한 측풍으로 인해 다시 활주로를 벗어나 이륙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한 쿡 해협에는 큰 파도가 일면서 당일 모든 페리 운항이 취소됐는데, 페리 회사 관계자는 승객들에 불편을 끼치게 됐지만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탑승이 취소된 승객에게는 이메일과 문자를 보내고 환불은 결제 수단에 따라 최대 3주가 소요될 수 있다면서 기상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29일과 30일(목)에 걸쳐 북섬 남부와 이스트 코스트 지역에도 강풍으로 네이피어 남쪽과 국도 2호선 서쪽을 비롯한 타라루아(Tararua), 와이라라파, 웰링턴, 그리고 말버러에 강풍주의보와 함께 일부에는 호우주의보도 발령됐다.

와이라라파 해안에 6m 높이 너울성 파도가 예상되는 등 해상에도 기상 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27일(월)부터 한랭전선이 접근한 남섬 중 남부에는 29일 아침에 테 아나우(Te Anau)가 아침 최저기온이 – 0.2C로 내려가고 크라이스트처치도 4.8C를 보이는 등 아침 기온이 크게 떨어졌다.

또한 사우스랜드는 물론 캔터베리 내륙 해발 500m까지 눈이 내렸으며 루이스(Lewis)와 포터스(Porters) 패스 등 남섬 고지대를 통과하는 국도에도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됐다.

이날 아침 와나카 인근의 카드로나(Cardrona) 스키장에는 슬로프 하단에는 5cm 눈이 쌓였으며 정상부에는 20cm의 적설량을 기록했으며(사진), 이웃한 코로넷 피크(Coronet Peak)와 트레블 콘(Treble Cone) 스키장에도 눈이 내렸다.

기상 당국은 29~30일에 걸쳐 평소보다 크게 떨어진 기온은 3월 하순으로는 이례적이기는 하지만 전례가 없는 것은 아니라면서, 이번 주말에는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