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콘 도둑 설치는 더니든 “시청과 경찰 경고하고 나서”

297

더니든에서 길거리 공사장에서 많이 사용되는 이른바 ‘로드콘(road cone)’ 절도 사건이 빈발해 시청과 경찰이 경고와 함께 자제를 촉구했다.

조지(George) 스트리트 공사장에서는 도난당하거나 손상된 로드콘과 표지판으로 인해 시청에서 한 해 동안 나간 돈만 1만 달러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로드콘 도둑은 사람들이 이를 가져가는 데는 다양한 이유가 있다며 이는 더니든 문화의 한 부분이라고 말하기도 했는데, 일부 도둑은 로드콘을 얼마나 높은 나무에 올릴 수 있는지 시험하기도 한다.

하지만 분실된 로드콘을 채워 넣어야 하는 시청 입장에서는 장난으로만 치부할 수 없는 실정인데, 시청 관계자는 로드콘은 주민 안전을 지키는 도구이자 또한 안전을 위해 당국과 도로 공사업체에 요구되는 안전 조치의 일부라고 강조했다.

더니든 시청은 현재 이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소셜 미디어 캠페인을 시작했는데, 한편 지역 경찰은 로드콘을 불법적으로 가진 사람은 기소할 것이라면서 이는 농담이 아니라고 경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로드콘으로 집을 꾸미거나 가지고 노는 등 로드콘 훔치기가 별 해가 없는 장난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서,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은 다시 한번 생각해보도록 주의를 환기시켰다.

한편 오타고대학 학생회 대표는 이 문제가 학생들에게만 국한되지 않았으며 학생회는 이러한 행동을 용인하거나 지지하지 않는다면서, 하지만 일부 학생이 연루됐다는 사실도 알고 있으며 요청이 있을 경우 기꺼이 경찰과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