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폭등 속 “슈퍼마켓 간 가격 전쟁 시작”

176

지난주 ‘카운트다운(Countdown) 슈퍼마켓’ 체인이 향후 3개월 동안 600개 이상의 필수적인 상품의 가격을 동결하겠다고 발표하자 이번에는 ‘푸드스터프스(Foodstuffs)’가 110개 품목의 가격을 인하하겠다면서 맞대응하고 나섰다.

‘뉴 월드(New World)’ 및 ‘파크 앤 세이브(Pak’nSave)’와 ‘포 스퀘어(Four Square)’ 슈퍼마켓 체인을 운영하는 푸드스터프스는 5월 11일(수), 냉동 및 과일과 채소, 버터와 치즈, 기저귀와 비누 등 고객들이 많이 구매하는 110개 품목의 가격을 작년 수준으로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푸드스터프스 관계자는 이번 겨울에도 최고 수준의 상품들을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라면서 5월 16일(월)부터 110개 품목의 가격을 작년 1월 25일부터 4월 25일 사이의 평균 가격으로 인하할 것이라면서 이 같은 조치는 8월 14일까지 계속된다고 밝혔는데 인하 폭은 평균 10%가량이 될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식품 물가가 기록적인 수준으로 오르고 있으며 뉴질랜드 국민들 역시 물가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제조자와 먹거리 공급자들이 운송비와 공급망 문제, 환율과 자금 문제 등등으로 인한 세계적인 가격 인상으로 타격을 받으면서 이와 같은 상황이 슈퍼마켓 업계에도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인하로 소비자들은 매주 50만 달러 정도를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2021년 ‘푸드스터프스 노스 아일랜드’의 연간 매출은 74억 달러였고 ‘푸드스터프스 사우스 아일랜드’는 32억 8,000만 달러였다.

현재 뉴질랜드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물가가 폭등하면서 서민들이 한숨소리가 커진 상황인데 국내 소비자 물가지수는 30년 만에 최고치인 6.9%까지 치솟은 실정이며 더욱이 먹거리의 경우에는 작년 3월에 비해 금년 3월에는 7.6%까지 더 많이 올랐다.

또한 이와 같은 상황에서 슈퍼마켓이 여전히 상당한 이익을 남기는 현 체제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도 더욱 높아졌으며 10일부터는 소비자 보호원(Consumer NZ)이 데이비드 클락(David Clark) 소비자부 장관을 대상으로 슈퍼마켓의 높은 식료품 가격에 정부 차원의 대처를 요구하는 청원을 시작하기도 했다.

실제로 최근에 상업위원회(Commerce Commission) 연구에서는, 국내 슈퍼마켓 분야의 업체 간 경쟁이 소비자들에게 유리하게 작동하지 않고 있어 더욱 강한 경쟁이 필요하다는 점이 밝혀지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의 양대 슈퍼마켓 체인점 중 카운트다운이 먼저 포문을 열고 나온 가운데 푸드스터프스가 대응하고 나선 셈인데, 향후 두 업체 간의 경쟁이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