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파리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에서…”

92

오는 2024년에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하계 올림픽에서 서핑 종목은 파리에서 1만 5,000km나 멀리 떨어진 남태평양의 섬에서 열린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작년에 이미 스위스 로잔에서 열렸던 집행위원회를 통해 파리 올림픽의 서핑 경기 장소를 파리에서 남태평양 타히티(Tahiti)로 옮기는 방안을 승인한 바 있다.

타히티는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에 속해 있지만 본토로부터 거리가 무려 1만 5,706km나 떨어져 있으며 파리에서 비행기로 22시간이나 걸리고 시차도 11시간이나 된다.

이번에 서핑을 타히티에서 분리 개최함으로 지금까지 올림픽 역사상 개최 도시와 가장 먼 곳에서 경기가 열리는 사례가 됐다.

종전 기록은 1956년에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올림픽 당시 승마 종목이 호주의 검역 관련 법률로 인해 스웨덴의 스톡홀름에서 열린 것이었다.

멜버른과 스톡홀름 거리는 1만 5,589km로 이번 타히티와 파리 간의 거리보다 조금 짧다.

타히티가 파리 올림픽의 서핑을 개최하게 된 이유는 서핑의 발상지이기도 하지만 천혜의 조건을 갖췄기 때문이다.

서핑은 1767년에 타히티에 도착했던 유럽의 선원들이 원주민들이 나무 보드를 이용해 파도를 타는 것을 본 게 서양에 알려진 첫 목격담이며 그 이전부터 남태평양에서는 서핑이 존재했다.

타히티는 남태평양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중 소시에테(Society) 군도에 속한 섬 중에서 가장 큰 섬으로 면적은 1,045km2로 서울시(605km2)의 1.4배가 조금 넘으며 인구는 20만 명 정도인데 유명 휴양지이자 프랑스 화가 폴 고갱이 만년을 보낸 곳으로도 유명하다.

한편 서핑은 지난 2020년 도쿄 올림픽부터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