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원목 가격 크게 상승, 제재목은 재고 늘어

316

뉴질랜드에서 생산되는 ‘라디에타파인(radiatapine)’ 원목 가격이 상당히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및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지난 3월 뉴질랜드 원목 수출 가격이 14% 상승해 JAS㎥당 8 US달러가 인상되고 원목 가격 지수도 2021년 7월 이래 최고를 기록했다.

이처럼 뉴질랜드산 원목 가격이 많이 오른 주요한 원인은 원목 공급이 여전히 부족하기 때문이다.

특히 연초 악천후로 북섬의 라디에타파인 원목 조림지가 큰 피해를 보아 1분기 원목 수확량도 예년에 비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뉴질랜드 국내 수요가 약화하면서 현재 원목 대부분이 아시아 시장으로 수출되고 있고 유럽 시장으로 수출도 점차 늘고 있는 추세이다.

또한 미국 달러에 대한 뉴질랜드 달러의 하락세는 원목 수출업자로 하여금 가격을 높게 책정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반면 제재목의 경우에는 뉴질랜드가 팬데믹으로 인한 공황성 구매 행위로 인해 단기간의 공급 문제를 겪었지만 공급망이 회복된 후 시장 수요가 유지되지 않아 제재목 공급 과잉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현재 많은 양의 제재목 재고를 가지고 있어서 국내 제재소들은 정상 이하로 운영 중이다.

일반적으로 뉴질랜드 원목 가격은 2분기에도 여전히 상승 추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주요 수입국인 중국의 1분기 시장 수요가 예상만큼 회복하지 않아 원목 수출량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리틀턴항에서 선적 대기 중인 원목)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