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한글학교 교사연수회 열려

548

뉴질랜드한인(한글)학교협의회가 지난 7월17일부터 18일까지 웰링턴에 있는 트래블로지 호텔에서 ‘제14회 뉴질랜드 한인학교 교사연수회’를 열었다.
협의회 홍보를 맡고 있는 고정미 와이카토한인학교 교장에 따르면 ‘오늘의 이해, 미래와의 소통’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연수회에는 역대 최다인 뉴질랜드 한글학교 교사 104명이 참가했다.
첫날 개회식에는 멜리사 리 국회의원, 이상진 주뉴질랜드한국대사, 정일형 뉴질랜드 한국교육원장, 이장흠 웰링턴한인회장, 조건우 민주평통 웰링턴남섬분과위원장 등도 참석했다.
연수회는 오클랜드대학교 박미영 교수의 기조강연으로 시작됐다. 그는 ‘뉴질랜드 1.5세대 한국인 이민자들의 계승어 사용과 정체성 형성’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둘째 날엔 ‘4차 산업 시대와 한글학교’(이태현 빅토리아대 교수)라는 주제의 강연, ‘디지털 교실 만들기’라는 주제의 워크숍 등이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협의회 정기총회도 열려, 이호정 뉴플리머스한글학교 교장이 차기 협의회장으로 선출됐다.
한편 지난 5월 초부터 뉴질랜드에서는 일일 코로나19 확진자가 4명 이하로 발생하고 있다. 뉴질랜드 정부는 지난 6월8일 ‘코로나 청정국’을 선포한 바 있다. [월드코리안뉴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