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호주 간 “지난해 순이민자 마이너스 2만 7천명”

138

지난해 뉴질랜드와 호주 간의 이민자 이동 현황에서 뉴질랜드가 2만 7,000명에 달하는 ‘마이너스 순이민자(net migration loss)’를 기록했다. 

이는 2022년에 기록했던 1만 4,600명 마이너스 순이민자보다 거의 두 배에 달한다. 

지난 한 해 동안 4만 4,500명이 호주로 떠난 반면 돌아온 사람은 1만 7,500명에 불과했는데, 다만 통계국 담당자는 지난 2012년 3월 기준으로 연간 마이너스 4만 3,700명까지 도달했던 최고 기록보다는 적다고 말했다.

또한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뉴질랜드는 지난 2004년부터 2013년까지는 연평균 약 3만 명, 2014년부터 2019년까지는 연평균 3,000명 마이너스 순이민자를 기록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2년 6월까지 연간에 호주로 떠난 전체 이민자는 6만 2,800명에 달했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호주로 떠난 이민자 중 대부분인 84%가 뉴질랜드 여권을 가진 시민권자였는데, 관계자는 이는 장기적으로 발생했던 역사적 추세라고 전했다. 

반면에 호주에서 입국한 이들 중에서는 61%만 뉴질랜드 시민권자였다. 

한편 2024년 5월까지의 연간 순이민자는 8만 2,800명이었으며 여기에는 뉴질랜드 비시민권자 부문에서 거의 14만 3,000명의 순이민자가 들어온 것이 영향을 미쳤다.

시민권자는 8만 5,600명이 떠나고 2만 5,500명이 돌아오면서 6만 100명의 마이너스 순이민자를 기록했는데 이는 통계국이 발표한 새로운 기록이었다.

올해 5월까지 총 13만 8,600명이 외국으로 떠나면서 연간 기준으로 최대를 기록했으며 반면 이민자 입국도 22만 1,400명에 달했다. 

입국 이민자 중 가장 많은 그룹은 인도 출신으로 4만 6,400명이었고 2만 8,600명의 필리핀이 뒤를 이었으며 뉴질랜드 시민권자가 2만 5,500명으로 3위였다. 

또한 중국이 2만 3,500명, 피지가 9,800명이었고 남아프리카공화국이 7,000명이었으며 그 뒤를 6,600명의 스리랑카와 6,300명의 영국 출신이 따랐다.  

한편 출국자는 뉴질랜드 시민이 8만 5,600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7,900명의 중국, 그리고 영국이 5,700명이었으며 호주가 5,200명, 인도 4,300명, 미국이 3,500명이었다.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