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의 현충일 ANZAC Day”

569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호주-뉴질랜드 군단>
오는 4월 25일(화)은 ‘ANZAC Day’로 여기서 ‘ANZAC’이라는 단어는 ‘Australian & NZ Army Corps(호주-뉴질랜드 연합군)’의 약자이다. 양국의 연합군을 기념하는 ‘안작 데이(ANZAC Day’)’는 뉴질랜드와 호주 두 나라 국민들이 지금까지 나라를 위해 희생한 이들을 추모하며 하루를 경건하게 보내는 날로 한국의 현충일과 같은 의미를 가진 국가 기념일이다.
딩초 이날은 한 세기도 더 전인 지난 1914~1918년에 벌어졌던 제1차 세계대전 기간 중 1915년 4월 25일에 오스만 제국(지금의 튀르키예)의 영토인 갈리폴리(Gallipoli) 반도에 상륙했다가 큰 인명 손실을 입었던 호주•뉴질랜드 연합군의 희생을 기념하는 날이었다.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과 프랑스, 러시아는 동맹의 한 축이었고 당시 오스만 제국은 독일 및 오스트리아 제국과 동맹을 맺고 이에 대항하고 있었다.
당시 러시아 입장에서 보자면 지정학적으로 흑해와 지중해를 오갈 수 있는 흑해 항로를 요충지인 보스포루스(Bosporus)와 다르다넬스(Dardanelles)의 2군데 해협을 통해 틀어막고 있는 오스만 제국은 커다란 압력이었다.

당시 흑해 항로는 러시아가 주요 물품을 들여오던 길목으로 이곳이 막히면 공업 생산력이 극히 부족했던 러시아로서는 전쟁 수행에 막대한 차질이 빚어지는데, 이런 상황을 타개하고자 러시아는 동맹국인 대영제국으로 하여금 오스만 제국의 갈리폴리(Gallipoli) 반도에 상륙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이에 대해 영국은 당시 해군성 장관이었던 윈스턴 처칠의 주도로 무려 46만 8000명에 달하는 대규모 병력을 동원해 상륙작전에 나서고, 당시 동맹국인 프랑스와 함께 영국의 식민지였던 호주와 캐나다, 그리고 뉴질랜드가 모국을 돕고자 이에 동참하게 된다.


당시 캐나다는 3만 명을 참전시켰으며 이와 더불어 호주군 2만 명과 뉴질랜드군 1만 명이 연합해 역사상 최초로 양국 연합군인 ‘호주 뉴질랜드 연합군(ANZAC)’이 편성됐다.
4월 25일 터키군과 격전을 벌이며 연합군은 갈리폴리 반도 상륙에 나섰지만 첫날부터 1만여 명이 넘는 전사자가 발생하는 등 엄청난 인명 피해를 입으면서 어렵게 상륙에는 성공했다.
이후 연합군은 목표로 했던 오스만의 수도인 콘스탄티노플(지금의 이스탄불)로 진격은커녕 비좁은 상륙지를 벗어나지 못하고 고착된 채 부실한 보급을 받으면서 8개월 동안 방어에만 급급하는 신세가 됐다.
이후 전선을 정비한 터키와 바다로부터 가해진 독일군의 압력에 못 이겨 결국 이듬해 1월에 철수하고 마는데, 철수는 완벽하게 성공했지만 그동안 안작군은 무려 8천여 명이 전사하고 1만 8000여 명이 부상을 당하는 등 막대한 인적 손실을 입었다.
당시 최대 1만 4000명까지 출전했던 뉴질랜드군은 2700명이 전사하고 4850여 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사에 기록돼 있다.
또한 식민 종주국이었던 대영제국 역시 3만 3000여 명의 전사자와 7600명의 실종자, 그리고 7만 8000여 명이라는 대규모 부상자를 기록하는 등 연합군 측의 총사상자만 25만 여명에 달했다.
한편 갈리폴리 반도 철수 이후에도 안작군은 프랑스와 중동에서 계속 전투를 치렀는데 그 당시 총인구가 100만 명에 불과했던 뉴질랜드에서는 제1차 세계대전 동안 무려 11만 명이나 참전해 그중 1만 8000여 명이 전사하고 5만 5000여 명이 부상해 얼마나 큰 희생을 치렀나를 짐작할 수 있다.
뉴질랜드는 인구 비례로 볼 때 당시 앵글로색슨 민족국가 중 가장 큰 인명 피해를 입었으며 이웃 호주 역시 당시 인구 500만 명 중 33만 명이 참전, 5만 9000여 명이 전사하는 큰 손실을 입었다.
갈리폴리 전쟁은 세계 전쟁사에서도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작전 계획이 허술했던 상륙작전으로 유명하며, 초기에 벌어진 다르다넬스 해전의 패배는 처칠이 해군성 장관에서 물러나는 계기가 됐다.
또한 당시 오스만 제국군의 지휘관으로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던 무스타파 케말 대령은, 이후 오늘날의 튀르키예 공화국을 수립하고 초대 대통령이 돼 지금까지도 튀르키예의 국부로 추앙받는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Mustafa Kemal Atatürk)’이다.
<오늘날의 안작데이>
안작데이는 제1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16년에 이미 공식적으로 ‘ANZAC Day’로 명명되고 반 공휴일이 되면서 추모와 참전 독려를 위한 행사가 열리기 시작했으며 1920년부터는 제1차 세계대전 중 희생된 이들을 기리는 국경일이 됐다.
현재 안작데이는 단순히 제1차 세계대전 희생자만을 기념하는 날이 아니라 이후 벌어진 제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 베트남 전쟁을 포함해 최근의 걸프전과 보스니아 내전, 그리고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전 등 뉴질랜드가 참전했던 많은 전장에 나갔던 이들을 모두 기리는 날로 바뀌었다.

매년 이날이면 수도 웰링톤에서부터 작은 도시들에 이르기까지 각 지역에서는 참전용사들이 새벽 퍼레이드를 벌이며 전쟁기념탑 헌화를 포함한 행사가 개최된다.
또한 시민들은 도네이션과 함께 재향군인회에서 만든 붉은 양귀비꽃(Poppy) 조화를 가슴에 꽂고 전몰용사들의 희생을 기린다.
또한 각급 학교 학생들이 며칠 전부터 모금함을 들고 거리로 나와 지나가는 시민에게 양귀비꽃을 꽂아주며 기금을 받고 TV에 등장하는 방송 진행자들과 정치인 역시 양귀비꽃을 가슴에 단다.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2011년 2월 캔터베리 지진이 발생한 뒤 크랜머(Cranmer) 광장에서 개최해왔던 ‘새벽 추모식(Anzac Day Dawn Service)’을 올해부터는 대성당 광장에 다시 들어선 ‘시민전쟁기념탑(Citizens’ War Memorial)’ 앞에서 당일 오전 6시 30분부터 개최한다.
이에 앞서 6시 15분부터는 우스터(Worcester) 블러바드와 옥스퍼드(Oxford) 테라스가 만나는 곳에서 참전용사 및 그 후손과 재향군인회 회원들, 필 메이저 크라이스트처치 시장 및 지역 정치인들과 일반 시민들이 참가하고 뉴질랜드 육군 군악대가 앞장서는 ‘새벽 행진’이 대성당 광장까지 이어진다.
추모식에서는 국가 및 추모 음악 연주와 함께 1분간의 묵념, 그리고 전쟁기념탑 앞에 추모 화환(wreaths)을 증정하는데, 올해는 1만 5000여 명이 참가해 나라를 위해 희생한 이들을 기념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라티머(Latimer) 광장의 크라이스트처치 트랜짓 대성당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추모 예배가 열리며, 이외에도 후손들이 참전한 선조의 기록을 도서관에서 확인하는 행사를 비롯해 각종 기념 전시 및 행사와 함께 군악대 연주회 등이 진행된다.
일반 시민들 역시 에이번강의 ‘추억의 다리(Bridge of Remembrance)’를 포함해 파파누이(Papanui)와 뉴브라이턴(New Brighton), 리틀턴(Lyttelton) 등 크라이스트처치 일대을 비롯해 전국 각 지역에 설치된 전쟁 기념탑을 찾아 추모하는 시간을 따로 가지며 멀리 남극의 스콧(Scott) 기지에서도 행사가 열린다.
많은 희생자를 냈던 영국에서도 왕실 인사가 참석하는 추모식이 열리고 캐나다에서도 이날 토론토와 오타와 등 각지에서 추모 예배가 열리며, 제1차 대전 당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프랑스를 비롯한 벨기에 등 외국에서도 행사가 개최된다.
한편 매년 수천 명에 달하는 호주, 뉴질랜드 참전용사 후손들은 튀르키예의 갈리폴리를 직접 방문하기도 하는데, 이곳에는 이들 외에도 영국과 캐나다 등 당시 참전했던 영연방 국가 정치인과 국민들이 단체로 찾아 참배하며 서로 총부리를 겨눴던 튀르키예 참전용사 후손들도 이들과 손을 마주 잡는다.

<양귀비꽃과 안작 비스킷>
양귀비꽃은 갈리폴리를 비롯 유럽 전쟁터에서는 아주 흔하게 볼 수 있는 야생화인데, 유럽을 비롯란 서구권에서는 빨간색을 보면서 전장에서 피를 흘리며 숨져간 전우들을 기억하는 등 전쟁을 상징하는 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의미로 지난 1922년경부터 특히 영연방 국가에서는 전쟁 관련 기금 마련의 상징으로 양귀비꽃이 적극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또한 캐나다 토론토(Toronto) 대학 출신으로 맥길(McGill)대학에서 제자들을 가르치다가 제1차 세계 대전에 영국군 포병여단 군의관으로 참전한 존 매크레이(John McCrae) 중령이 지은 ‘In Flanders Field’라는 추모시가 유명하다.
그는 1915년 5월 벨기에 서부 플랜더스(Flanders) 지방에서 제자이자 전우인 알렉시스 헬머(Alexis Helmer) 중위가 전사한 후 장례식을 주재했으며, 그를 묻은 다음 날 구급차 뒤에 앉아 들판에 지천으로 핀 붉은 양귀비를 보고 이 시를 썼다.
하지만 너무도 비통한 심정에 다 썼던 시를 노트에서 떼어내 버렸는데 그러나 또 다른 군인이 이를 주워 그해 12월에 런던에서 발행되던 잡지 ‘펀치(Punch)’에 보내 공개됐으며, 이후 전쟁 희생자를 기리는 시로 유명해졌고 또한 캐나다를 중심으로 모병이나 전쟁 기금 모금을 호소하는 목적으로도 널리 쓰였다.
그러나 의사이자 교수, 그리고 제1차 대전뿐만 아니라 그 이전 남아프리카에서 벌어졌던 2차 보어(Boer) 전쟁에도 참전했던 군인이기도 했던 매크레이 역시 1차 대전이 끝날 무렵인 1918년 1월에 야전병원을 지휘하다가 수막염으로 인한 폐렴으로 45세라는 그리 많지 않은 나이로 숨져 유럽의 전장에 묻혔다.
한편 이처럼 야생에 피는 양귀비꽃은 일명 개양귀비로 불리며 아편을 채취하기 위해 기르는 양귀비와는 달리 마약 성분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현재도 모금용으로 종종 쓰이고 시중에서 팔리는 안작 비스킷은 안작군 결성을 기념해 만들었다고 하는데, 일설에는 이 비스킷이 만들기 쉽고 경제적이며 영양가가 높고 또한 저장도 용이해 참전군인의 가족들이 외국으로 보내는 구호물품으로 많이 쓴 데서 유래했다고도 한다.
현재 뉴질랜드와 호주는 ‘안작’이라는 단어를 상업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법률로 금지하고 있는데, 그동안 일부에서 이를 포함해 안작데이를 상업화하려는 시도가 몇 차례 있었지만 국민들의 반발로 성공하지 못했으며 다만 앞서 언급한 안작 비스킷만 예외적으로 허용되고 있다. [KR]

“플랜더스 들판에서”

플랜더스 들판에 양귀비꽃들이 바람에 날리네
우리의 자리를 표시하는, 줄지어 늘어선
십자가들 사이로; 그리고 하늘에는
종달새들이 날며 용감히 지저귀지만
포성에 묻혀 거의 들리지 않네

우리는 죽은 자들. 며칠 전만해도
우린 살았고. 동이 트는 걸 느꼈고, 불타는 석양을 바라보았지
사랑했고 그리고 사랑받으며, 그런데 지금 우리는
플랜더스 들판에 누워있네

적군과의 싸움을 이어가라
그대에게, 쓰러져가는 손으로부터, 우리가
횃불을 던지니, 그대의 횃불을 높이 들어라
만일 그대가 죽은 우리의 믿음을 저버린다면
우리는 잠들지 못하리라. 비록 양귀비꽃들이
플랜더스 들판에 자란다고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