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4월 먹거리 물가 급증에도 영향”

90
Healthy Fruit and vegetables in Grocery shop cart in supermarket filled with food products as seen from the customers point of view

지난 4월에도 식품물가가 한 해 동안 6%가 넘게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나온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식품물가지수가 작년 4월에 비해 금년 4월에 연간 6.4%나 상승해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는 통계국이 측정하는 식품의 모든 분야에서 가격이 오르면서 나타났는데, 레스토랑과 즉석식품이 5.3% 인상된 것을 비롯해 과일과 채소는 이보다 더 높은 9.4%가 올랐으며 육류와 가금류 및 생선 가격 역시 8.1%, 그리고 무알코올 음료 가격은 2.8%가 올랐다.

식료품류는 주로 체다 치즈와 우유, 계란의 오름세가 상승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쳤다.

한편 4월과 그 전월을 비교해보면 월간 0.1% 상승했는데, 그중 즉석식품 및 레스토랑 식비가 4월 1일부터 적용된 최저임금 인상과 맞물려 1.4%나 크게 올랐으며 여기에는 점심식사와 햄버거 및 커피 등이 주된 영향을 줬다.

해당 먹거리 종목의 오름폭은 지난 10년 이래 가장 큰 월간 상승률인데 즉석식품 및 레스토랑 식비는 지난 2010년 10월에 GST가 15%로 오르던 당시 월간 1.9%까지 한 번에 크게 오른 적이 있었다.

반면 4월에 과일 및 야채 가격은 한 달 동안에 3.1%가 하락하면서 식품 물가 상승세를 일부 억제시켰는데, 주로 브로콜리와 상추, 키위프루트의 가격이 하락하면서 이 종목의 물가를 떨어뜨렸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