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다운 중 급감했던 주택 명의 이전 5월부터 회복세

271

지난 록다운 기간 동안 크게 줄어들었던 ‘주택 명의 이전(home transfers)’이 예년보다 줄어들기는 했지만 조금씩 회복되는 양상이다.

7월 28일(화) 공개된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26일부터 전면적인 록다운이 시작된 후 4월말까지 주택의 소유권 이전 건수가 급감했다.

이 시기에 매 주간 별로 집계된 명의 이전 건수는 보통 대부분의 국민들이 휴가를 떠나 명의 이전이 소강 상태를 보이는 예년의 1월 초 수준과 비슷한 정도였다.

통계국 관계자는 레벨 4의 록다운이 이어지는 동안 부동산 사업체들의 업무가 지장을 받기는 했지만 명의 이전 업무는 그대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지난 4월의 명의 이전 건수는 작년 4월의 1만12952건에서 65%나 급감한 4158건에 그쳤다.

그러나 록다운 수준이 레벨 4에서 레벨 3로 한 단계 낮춰진 4월 28일 이후부터는 명의 이전 건수가 늘어나기 시작해 지난 5월과 6월에는 작년 같은 달의 80% 이상 수준까지 회복됐다.

5월에는 1만2000건 가까이 회복돼 전년보다 17% 감소에 그쳤으며 6월에도 1만건 정도가 이뤄지면서 전년 대비 11% 하락세였는데, 이에 따라 6월까지 2/4분기 동안 명의 이전 건수는 전년보다 30%가량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2/4분기 동안의 명의 이전 건수 중 소유자가 뉴질랜드 시민권이나 영주권을 갖지 않았던 경우는 전체의 0.4%가량인 102건이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4%가 하락한 것인데 지난 2019년 초반 이후 전체 명의 이전에서 외국인들의 점유율은 통상 0.4~0.6% 사이에서 이뤄졌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