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Day로 흥겨웠던 캔터베리 대학 앞마당 ”

742

캔터베리대학의 ‘한국동아리(UCKS, 회장 하연오)’가 ‘한국의 날(Korea Day)’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흥겨운 한국 노래들이 울려퍼지는 가운데 10월 5일(월)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캠퍼스 내 학생회관 건물인 하에레로아(Haereroa) 빌딩 앞마당에서 펼쳐졌다.

당초 지난 9월 14일로 예정됐던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경보령으로 인해 이날로 연기된 바 있다.

행사장에서는 12시 20분부터 5명이 열연한 K-Pop 댄스와 함께 정무 태권도(김종호 사범)팀의 태권 댄스와 품세 시범도 이어지면서 관중들로부터 큰 박수가 나왔다.

이들은 지난 9월 26일(토) 크라이스트처치 한국학교에서 열렸던 역사 캠프의 장기자랑대회에서 각각 1,2등을 했던 팀으로 이날 행사에도 초청돼 열연을 펼쳤다.

또한 한국 고전무용과 또 한번의 K-Pop 공연이 이어졌는데 이날 행사는 크라이스트처치 한인회가 한복 등 물품과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했다.

또한 김밥과 떡꼬치를 비롯한 여러 먹거리들이 판매됐으며 행사장 한쪽에서는 한복 입어보기 코너가 마련돼 동남아 출신 학생들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사진 촬영에 열중하는 모습도 보였다.

캔대 한국동아리는 국내의 다른 대학의 한국 관련 모임들과는 달리 특이하게도 지난 2018년에 싱가포르 출신의 한류 팬이자 유학생이었던 도랄리린 자니트라(Doralynn Janitra)가 처음으로 결성했던 다국적 학생들의 모임으로 교민 학생들보다는 다른 나라 출신들이 더 많아 이채를 띠고 있다.

현재도 자니트라가 대표로 있는 가운데 박민재 부회장을 비롯해 이지헌, 김진수 등 교민 학생들을 포함해 Arju Pun, Ellen Peng, Marsya Elina Zamzam, Mia Eady, Mikaela Ancheta, Ray Chu, Vikram Selvaraj 등의 다양한 나라 출신의 임원들이 모임을 이끌고 있다.

또한 동아리에서는 현재 매주 월요일에 수준별로 나눠진 한국어 강좌를 자체적으로 갖는 등 한국문화를 즐기면서 한국을 배우고 또한 주변에도 알리는 활동을 활발하게 벌이는 중이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