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교 역사 캠프 “고려시대로 여행을 떠납니다”

725

크라이스트처치 한국학교가 재학생들과 교민, 그리고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역사 캠프(history camp)’를 개최한다.
올해 캠프의 주제는 ‘고려시대’이며 행사는 9월 26일(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한국학교가 있는 리카턴(Riccarton)의 커크우드(Kirkwood) 인터미디어트 스쿨에서 진행된다. 행사는 1부와 2부로 나눠지는데, 1부에서는 고려청자 꾸미기와 연등 만들기, 그리고 직지심경 책 만들기 등 고려시대를 대표하는 역사적 문화적인 대상들을 직접 체험하며 배우는 시간을 갖는다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전통 매듭과 전통 악기 연주도 있으며, 이어서 오후 2시부터 시작되는 2부 행사는 ‘Seon-Rang Competition’이라는 이름의 장기자랑 경연대회로 열린다.

이 행사는 재학생들은 물론 청소년 교민들이 갖가지 재능을 펼치는 무대로 펼쳐지는데, 학교에서는 총 15팀을 목표로 오는 22일(화)까지를 기한으로 현재 참가자(팀)를 모집하고 있다.
참가 대상은 18세 미만으로 개인이나 단체, 가족 등 모두가 가능하며 5분 동안 재능과 끼를 발휘할 수 있는 어떤 장기든 환영하는데 참가자들에게는 상장과 바우처를 포함한 다채로운 상품들이 준비되어 있다.
참가 신청은 공연 내용과 팀명(이름)을 담아 이메일(nzkjin@gmail.com)로 신청하면 된다(문의: 021-125-8904).
매년 3학기에 실시하는 이 역사 캠프는 작년에는 삼국시대를 주제로 했으며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에서도 행사를 지원하고 있다.

한임숙 교장은 ‘코로나 19’로 어려운 사정이지만 열심히 행사를 준비해왔다면서 많은 교민들이 함께 참여해 풍성한 행사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까지는 9월 21일(월) 자정부터는 오클랜드를 제외한 국내의 다른 지역들은 ‘코로나 19’ 경보 단계가 레벨 1로 내려갈 예정이어서 행사 진행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돌발적인 상황으로 캠프 진행이 어려울 경우에는 별도로 공지할 예정이라고 학교 측은 전했다.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