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마우스 새 공립병원 “예정보다 2년 늦게 개원”

1194

남섬 웨스트코스트(West Coast)의 거점 도시인 그레이마우스(Greymouth)에 새 공립병원 건물이 들어섰다.

7월 29일(수) 오전 7시에 ‘테 니카우(Te Nikau) 그레이마우스 병원’의 응급실과 헬스 센터가 문을 연 데 이어 당일 정오에는 산부인과 병동이 문을 열었다.

또한 수술실과 아동병동 그리고 치료실 등이 30일(목)에 개원하며 혈액검사센터와 외래진료, 그리고 물리치료실 등의 또 다른 시설과 그레이마우스 메디컬 센터 등이 8월 3일(월)부터 문을 연다.

이번에 신축된 견물은 지난 2016년 5월에 건축이 시작돼 2018년 4월에 마쳐질 예정이었지만 예산 등이 크게 늘어나면서 2년 이상이나 준공이 크게 늦어졌다.

당초 국민당 정부에서 6800만달러로 책정됐던 예산은 7700만달러로 늘어났다가 노동당 연립정부가 들어선 뒤 다시 9100만달러로 증액됐지만 이 마저도 부족해 결국 완공까지는 1억2190만달러가 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바람에 공기 지연과 더불어 예산까지 크게 늘어나는 과정에서 계약 조건과 3100만달러 자금을 놓고 시공사인 플레처 건설(Fletcher Building)과 정부 사이에 분쟁도 발생한 상황이다.

기존 그레이 베이스 병원 옆의 8500m2 부지에 건축된 새 병원 건물에는 56개 병상이 마련됐으며 3개의 수술실과 한 개의 통합 가족건강센터가 들어섰다.

또한 24시간 운영되는 응급실과 함께 방사선 관련 시설들과 임산부, 아동 및 외래환자 진료 서비스 등이 새 건물에서 이뤄진다.

다만 정신과 시설은 새 건물이 지어질 때까지 현재와 같이 기존 베이스 병원 건물에 남게 된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