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먹거리 물가 “전달 대비 상승률 4년 만에 최고”

214

지난 6월에 채소 가격이 전달에 비해 크게 오르면서 먹거리 물가(food prices) 인상을 주도했다.

7월 13일(화) 공개된 통계국 물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에 채소 가격이 전월에 비해 15%나 크게 상승했는데 이는 지난 2017년 5월의 16.2% 이후 4년 만에 기록된 가장 높은 월간 상승률이다.

여기에는 특히 토마토와 오이, 상추와 고추(capsicum) 및 브로콜리 가격의 큰 상승이 주요 인상 요인으로 작용했다.

통계 담당자는 통상 겨울이면 많은 종류의 채소 가격들이 오르기는 하지만 올해는 더 많은 종류의 채소에서 가격이 예년보다 상대적으로 더 올랐다고 전했다.

계절 효과를 감안한 채소 가격 상승률은 8.5%였으며 이 중 고추는 27%나 올라 평균가격이 kg당 24.16달러로 사상 최고치에 달했는데 보통 고추는 7,8월에 연중 최고가를 기록하곤 한다.

또한 지난 4월에도 크게 오르면서 먹거리 물가 인상을 주도했던 토마토와 오이 역시 6월에도 52%나 가격이 오르면서 평균 가격이 각각 kg당 11.19달러와 16.79달러가 됐다.

반면 지난 6월에 채소 종류 중에서 가격이 하락한 것은 10% 내린 고구마를 비롯해 호박과 버섯뿐이었으며 또한 과일 중에서는 키위프루트가 24% 값이 내렸다.

한편 다른 먹거리들 중에서는 인스턴트 커피가 4.9% 하락했고 돼지고기 다리(pork leg) 가 10% 내렸다.

지난 6월까지 연간 기준으로 먹거리 물가는 2.8% 상승했으며 오름세의 배경에는 9.6%가 오른 과일과 채소류 인상과 함께 레스토랑 및 즉석식품이 4.4% 오른 것이 자리잡고 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