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12.1% 급등한 먹거리 물가

165

지난 3월까지 연간 국내 먹거리 물가가 12% 이상 치솟은 것으로 집계됐다.

4월 17일(월) 나온 통계국의 식품 물가 지수에 따르면, 2022년 3월에 비해 올해  3월에 식료품 가격이 12.1% 올랐다.

특히 먹거리 물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잡화식품이 14%나 크게 오르면서 전체적인 인상에 가장 큰 영향을 줬다.

통계 담당자는 잡화식품 중에서도 계란과 감자칩, 6팩짜리 요구르트의 가격 인상이 가장 큰 원인이었는데, 하지만 이외에도 통계국이 측정하는 식품 분야 전반에 걸쳐 오름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과일 및 채소는 22% 인상됐으며 레스토랑 식사 및 즉석식품은 8.7%, 그리고 육류와 가금류 및 생선이 7.8% 인상되었고 무알코올 음료는 8.2%가 올랐다.

연간 오름세에 두 번째로 큰 영향을 미친 것은 과일과 채소 부문으로 그중에서도 토마토와 감자 및 아보카도가 인상을 주도했다.

한편 월간 기준으로는 전월에 비해 3월에 0.8% 올랐으며 계절 효과를 감안한 조정치로는 0.5% 상승했는데, 월간 오름세에도 연간과 마찬가지로 2.3%가 오른 잡화식품이 가장 큰 영향을 줬다.

계란과 요구르트, 초콜릿이 잡화식품의 월간 오름세를 주도한 가운데 육류, 가금류 및 생선 부문이 월간 1.0% 떨어져 오름세를 부분적으로 상쇄했다.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