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C 들뜨게 만든 희귀‘도마뱀붙이’

2484

수십년 만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희귀한 ‘도마뱀붙이(gecko)’ 한 마리가 자연보존부(DOC) 직원들을 흥분하게 만들었다.
5월 25일(월) 나온 DOC 발표에 따르면, ‘오카리토(Okarito) 도마뱀붙이’로 알려진 종류가 최근 남섬 서해안의 오카리토 보호구역에서 수십년 만에 다시 발견됐다.
이른바 ‘도마뱀붙이류’는 도마뱀과 닮기는 했지만 일반 도마뱀(lizard)들과는 다른 종류인데, DOC 관계자는 특히 이번에 발견된 도마뱀붙이는 정보가 워낙 없어 많은 부분이 잘 알려지지 않은 종류라고 성명했다.
이번 도마뱀붙이는 DOC 직원들에 의해 프란츠 조셉(Franz Josef) 빙하마을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서 발견됐으며 직원들은 마치 금이라도 발견한 듯 들떠 있다.
‘오카리토’ 또는 ‘넓은 뺨 도마뱀붙이(broad-cheeked gecko)’로도 불리는 이 종류는 마오리어로 ‘모코피리라카우(Mokopirirakau)’로 불리며 멸종 위험으로 마오리들이 자신들의 보물(taonga) 중 하나로 여기는 종류이다.
이처럼 희귀한 도마뱀이나 도마뱀붙이 종류의 발견은 작년에 캔터베리에서 천적 제거 프로그램을 위해 설치된 덫에서 붙잡혔던 ‘캔터베리 그래스 도마뱀(Canterbury grass skink)’에 이어 두 번째이다.
현재까지 뉴질랜드에는 모두 43종의 도마뱀붙이와 64종의 도마뱀이 확인된 상태이며 유전학 기술의 발전에 따라 원격지에서 새로운 종들이 계속 나타나고 있다. DOC에서는 특히 서던 알프스의 웨스트 코스트 지역에서 도마뱀들을 발견했을 경우에는 DOC의 웹사이트(lizardresearch@doc.govt.nz)를 통해 신고해주도록 당부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