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증명서 “11월에 도입된다”

268

오는 11월부터 ‘대규모 행사(large scale events)’에 참여하려면 백신을 접종했다는 증명서가 필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10월 5일(화) 재신다 아던 총리는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이번 여름에 열리는 대규모 행사들을 위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증명서(Covid-19 vaccination certificate)’ 제도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아던 총리는 접종증명서 소지자는 바이러스에 덜 위험하다는 것을 증명해줘 여름 행사들이 중단되지 않고 진행되도록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라면서 이미 해외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의미가 있는 제도라고 설명했다.

정부 각료회의에서는 하루 전날 이와 관련된 안건에 동의가 이뤄졌고 현재 제도 도입이 준비되고 있으며 또한 관련 기관이나 단체들과의 컨설팅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던 총리는 델타 바이러스가 말 그대로 접종자들은 피해가고 미접종자들에게만 달라붙는다면서,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가 있음이 명백하다고 강조하고 접종증명서 실시를 앞두고 국민들이 이번 달 안으로 1,2차 접종을 모두 끝낼 수 있도록 최대한 나서주도록 당부했다.

접종증명서를 식당이나 술집 등 접객업소에 의무적으로 적용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 중인 가운데 슈퍼마켓이나 대학, 필수적인 의료 서비스 분야 등에는 증명서가 적용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 접종증명서는 인쇄하거나 또는 개인 스마트폰에 저장하는 방식으로 기존 코로나19 추적용 앱과는 별도의 ‘마이 헬스 어카운트(My Health Account)’ 계정이 만들어질 것으로 보이며, 정부가 구체적인 방안을 11월이 되기 전에 발표하게 된다.

한편 이날 발표에 앞서 경보 수준 유지와 함께 향후 로드맵도 발표했던 4일(월) 브리핑에서도 아던 총리는, 백신 접종율을 최대한 높인 뒤 11월부터는 증명서를 통해 ‘국가적 백신접종 체제(national framework)’로 가겠다는 일정을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같은 정부 발표에 데이비드 시모어 ACT당 대표는, 영국이 지난 5월에 그리고 유럽도 7월부터 이 제도를 시행했는데 국내에서도 좀더 일찍 시행해야 했다면서, 또한 정부가 연초에 개인 상태를 각자 개별 기기에 저장할 수 있도록 추적용 앱을 개선해야 했었다는 주장도 함께 펼쳤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