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카 할인 프로그램 “7월 1일부터 변경”

571

배기가스 감축을 목표로 정부가 시행 중인 ‘클린카(Clean Car) 프로그램’ 체계가 오는 7월 1일(토)부터 변경된다.

정부는 5월 1일(월), 배기가스 배출이 많은 차는 ‘부과금(fee)’을 높이고 무배출 차량에 대한 최대 ‘리베이트(rebate)’ 금액은 낮추는 새 체계를 발표했다.

새 정책을 발표한 마이클 우드(Michael Wood) 교통부 장관은, 2021년 7월부터 정책이 시행된 후 10만 건 이상 리베이트가 나가는 등 예상을 뛰어넘었다면서,  뉴질랜드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도입 국가 중 하나가 됐다고 말했다.

7월부터는 ‘무공해 신차(new zero emission vehicle)’에 대한 리베이트가 현행 8625달러에서 7015달러로 인하되는 반면 같은 무공해 중고차는 3450달러에서 3507달러로 오른다.

또한 km당 1~100g의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는 차량(일반적으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더 소형의 하이브리드 차량) 중 100g 차는 1725달러, 그리고 100g 미만은 g당 57.50달러(최대 4025달러까지) 리베이트를 더 받고 해당 범위의 중고차는 이의 절반을 받는다.

반면 100~146g을 방출하는 차량은 더 이상 리베이트를 받을 수 없는데, 한편 신차 및 중고 저공해 장애인 차에도 새로 리베이트가 도입된다.

km당 CO2 배출량이 192g을 넘어야 매겨지던 부과금은 150~191g인 차에도 매겨지는데, 해당 범위 신차는 575달러에 150g을 넘는 매 g당 57.50달러가 추가로 부과되며 중고차는 그 절반이다.

또한 배출량이 191g을 넘는 차는 기본 575달러에 신차는 150g을 초과하는 매 g당 57.50달러가 추가되고 최대 부과금도 5175달러에서 6900달러로 많이 올랐으며 중고차는 신차 절반인 최대 3450달러까지 매겨진다.

클린카 리베이트를 받을 자격은 전과 동일한데, 차량 등록이 국내 처음이어야 하며 차량 가격은 GST 및 ‘on-road cost’를 포함해 8만 달러 미만이어야 하고 Rightcar 웹사이트에서 별 3개 이상 안전 등급을 받아야 한다.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