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CH “지하수 관정시설 개선공사 완료”

863

크라이스트처치 시청이 추진해온 상수도용 관정의 ‘상부 구조물 시설개선 공사(well-head security improvement programme)’가 완료됐다.

상수원 오염 위험이 제기되면서 지난 2018년 6월부터 시작됐던 이번 공사는 이전까지 얕은 지하에 설치됐던 이른바 ‘웰 헤드(well-head)’를 지상으로 끌어올리고 새로운 첨단 장비로 바꾸는 작업이었다.

이는 상수원을 ‘잠재적인 지표면 오염(potential surface contamination)’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실시된 것으로, 시 전역에 걸쳐 총 119 개에 달하는 관정들의 웰 헤드를 지상으로 올리고 관련 시설도 첨단 장비로 교체했다.

시청의 상수도 담당자는, 시민들이 외출했을 때 주변에서 울타리가 처진 부지 위에 지하에서 밖으로 돌출된 커다랗고 빛이 나는 파란색 파이프를 새롭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관정의 모양을 설명했다.

그는 이번에 설치된 시설은 최첨단이며 매우 안전하고 또한 유지관리도 이전보다 훨씬 수월하며 미래에 대비한 크라이스트처치의 상수도 네트워크가 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근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현재는 새 시설을 통해 모든 상수도 공급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시는 북섬의 해브럭 노스(Havelock North) 지역에서 식수 오염사고가 발생한 후 마련된 중앙정부의 평가 기준에 맞췄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공사가 완료되면서 시 전역에 염소(chlorine) 처리가 되지 않은 물을 공급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됐지만 아직까지 역류나 저수조 등의 문제로 오염 가능성이 있는 지역이 남아있는 상태이다.

현재 시에 공급되는 수돗물 중 20%는 무염소 처리된 물이며 나머지들도 처음에 넣기 시작했던 염소 분량의 1/5 수준인 0.2ppm으로 처리 중인데, 향후 평가를 거쳐 ‘Drinking Water Assessor’로부터 승인을 받게 되면 염소 처리를 완전히 중단할 수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염소 처리가 언제까지 계속될 지는 확실하게 알 수 없는 상황인데 시청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는 최종적인 평가를 위한 준비가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