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CH “재활용품 분류 작업장 첨단시설로 개선”

106

크라이스트처치 주택가에서 수거되는 재활용품의 분류 처리 시설을 업그레이드하는 시설 개선 작업이 향후 8개월에 걸쳐 진행된다.

현재 속번(Sockburn)의 파크하우스(Parkhouse) 로드에 위치한 분류작업장인 ‘MRF(Material Recovery Facility)’의 시설을 첨단화시키면 노란색 윌리빈으로 수집된 재활용품들이 더 쉽게 분류돼 활용도가 높아지고 또한 매립지로 가는 쓰레기도 한결 줄어든다.

새 시설에는 8개의 ‘광학 분류기(optical sorters)’와 2개의 ‘벌리스틱 스크린(ballistic screens)’ 등의 각종 첨단 장비가 설치된다.

MRF를 소유하고 운영하는 ‘에코센트럴(EcoCentral)’의 관계자는 새 시설은 플라스틱과 섬유를 분류하는 능력이 향상돼 더 다양하고 질이 좋은 플라스틱 제품을 골라낼 수 있으며 재활용률을 최대화하고 매립 폐기물 양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설 업그레이드에는 환경부의 코로나 19 대응 및 복구 특별 기금에서 1,680만 달러의 보조금이 지원된다.

현재 운영 중인 시설은 지난 2009년에 설치돼 이미 구식이 됐는데 새 장비는 종이와 판지, 섬유를 분류하는 능력도 향상되며 이를 통해 회사 측은 해당 종류의 재활용품이 매립지로 버려지는 것을 제로화하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는 종이 분류에만 각 교대조마다 최대 20명의 직원이 전담하고 있는데 시설이 업그레이드되면 최종적으로 종이를 정밀하게 분류하는 데 소수의 직원만 있으면 되고 남은 직원은 다른 분야에서 일할 수 있게 된다.

한편 뒤섞인 플라스틱 역시 개별적인 상품 유형으로 분류할 수 있어 이를 판매할 수 있는 시장도 더 넓어진다.

분류 시설 업그레이드는 내년 초에 완료될 예정이며 업그레이드 작업이 이뤄지는 동안에도 윌리빈을 통한 도로변 재활용품 수거는 정상적으로 이어진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