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9 C
Christchurch
Tuesday, August 11, 2020
칼럼

칼럼

에어 뉴질랜드의 항공권 환불 (Air New Zealand’s refund problem)

100% ‘청정’ 자연을 내세워 관광객을 유치했던 뉴질랜드 관광이 이제는 오롯이 내국인을 위한 관광으로 바뀌었다. 뉴질랜드를 구석구석 여행해보지 않았다면 해외여행을 가지 말자던 옛날 텔레비전...

늘어나는 공휴일은 누가 부담하나 (Who pays for a new holiday?)

새 공휴일 제정 가능성이 언급되면서 대부분 뉴질랜드 사람들은 반기고 있다. 국민들에게 어떤 것이든 위로가 필요한 지금, 재신다 아던(Jacinda Arden) 총리는 이번 주...

더 많은 자유, 그리고 혼선 (A New level of freedom, confusion)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봉쇄단계와 테이크 어웨이가 가능한 레벨 3을 지나 이제 헤어 컷이 가능한 레벨2로 경계수준이 낮아진다. 레벨4 였던 경계수준이 궁극적으로 레벨...

경기장에서 쓰이는 각종 용어(2006.03.17)

오늘은 독자 여러분들이 TV를 통해 경기를 보시면서, 혹은 현지 언론매체에서 럭비 관련기사 및 통계를 읽으실 때, 알고 계시면 도움이 될 만한 용어들을...

한여름의 럭비(2006.03.06)

전통적으로 겨울 스포츠라 할 수 있는 럭비 시즌이 올해엔 예년보다 더 빨리 시작되었습니다. 바로 ‘Super 14’ 경기입니다. 작년까지는 ‘Super...

4월 25일은 ANZAC Day “그대들의 희생으로…”

<안작데이는 NZ 현충일> 이번 토요일인 4월 25일은 NZ 현충일이라고 할 수 있는 ‘ANZAC Day’로 전 국민들이 하루를 경건하게 보내는...

격리조치는 필수 (Quarantine, the vital next step)

일 주전, 오타고 대학(University of Otago) 감염병학자인 마이클 베이커(Michael Baker)는 해외 감염병학자들이 뉴질랜드의 봉쇄조치를 칭찬하고 있다고 언급했는데 대부분 다른 나라들과 달리 뉴질랜드는...

우리가 해냈다 (Well done NZ- We made it)

이번 주말에는 여느 때와 달랐던 지난 4주간을 되돌아보고 우리가 처한 상황을 생각해보자. 전문가들은 480만 뉴질랜드 국민들에게 집 안에 머물라고 요구했고 그러한 요구가...

덤 앤 더머가 된 데이브(2007.07.13)

나는 한국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면 “안녕하세요?” 하고 한국말로 인사를 하는데 그때마다 사람들은 내가 한국말을 얼마나 잘 하는지 되묻곤 한다.

피쉬 & 칩스, 두 번이나 세계도전에 나서다(2008.11.21)

최근 갑작스레 뉴질랜드 남섬에 내린 눈이 세계적 이상기온으로 인한 정말 ‘이상한 날씨’ 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사진으로 본 뉴질랜드...

‘LOVE’, ‘HAPPY’ 앞에서 얼굴 빨개진 마이 패밀리(2007.10.17)

멀리 한국에 있는 내게도 뉴질랜드와 남섬의 따스한 봄소식이 전해져 왔다. 반면 한국은 날씨가 서늘해지면서 각 가정의 에어컨이 겨울잠(?)을 자러...

진흙탕 속에서 보물을 건지다(2008.09.19)

크라이스트처치에 찾아 왔을 봄을 생각하며 이번 달 이야기를 시작한다. 여름 방학은 좋았지만 너무 길었다. 기나긴 방학 동안 뭐라도 해야겠기에...
- Advertisment -

Most Read

“격리시설 담 넘어가 귀국자 만났던 남성”

‘코로나 19’ 격리시설에 몰래 들어갔던 33세의 한 남성이 체포돼 결국 법정에 출두했다. 북섬 노스랜드의 팡가레이(Whangārei) 출신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리디아 고 “치열한 접전 끝, 너무도 아쉬운 준우승”

28개월 만에 우승이 기대됐던 리디아 고(Lydia Ko, 23, 고보경) 선수가 LPGA 대회에서 막판에 무너지면서 아깝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리디아 고...

“4300만달러까지 도달한 로또복권 파워볼”

뉴질랜드 로또복권의 파워볼 당첨금이 계속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4300만달러까지 치솟았다. 지난 8월 7일(토) 실시된 제 1984차 추첨에서도 파워볼 당첨자가...

술에 취해 경찰차 훔쳐 타다 사고까지 저지른 운전자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여성이 술에 취해 경찰차를 훔쳐 몰고 달아나던 중 충돌사고까지 저질렀다. 평소 보기 드문 황당한 이번 사건은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