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 NZ“웰링턴-티마루 등 2개 노선 취항 재개”

1002

‘코로노 19’ 경보의 1단계 하향을 하루 앞두고 에어 뉴질랜드가 국내선 노선 2개에서 운항을 재개했다.
6월 8일(월) 낮에, 지난 3월말부터 끊겼던 오클랜드와 타우포(Taupō), 그리고 웰링턴과 남섬 사우스 캔터베리의 티마루(Timaru)를 연결하는 국내선 운항이 다시 시작됐다.
타우포 행은 당일 오후 1시 35분에 타우포 공항에 도착한 뒤 오후 2시경에는 다시 오클랜드로 출발했으며 웰링턴에서 출발했던 티마루 행은 당일 오후 12시 35분에 착륙했다.
에어 뉴질랜드 측은 당분간은 이들 2개 노선에는 월,수,금요일 등 주당 3차례 왕복 운항하다가 한 달 뒤인 7월 6일부터는 주당 9편씩으로 증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서 에어 뉴질랜드가 국내에서 취항하는 도시들은 현재 20곳으로 늘어났다.
한편 데이비드 트레와바스(David Trewavas) 타우포 시장은 인근 지역의 상업과 관광업 재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이날의 취항 소식을 적극적으로 반겼다.
또한 티마루에서도 나이절 보웬(Nigel Bowen) 시장이, 이날 도착한 승객들을 마중 나온 지역 주민들과 함께 직접 공항에서 이들을 맞이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