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마리 새끼 양들 물어죽인 범인은?”

438

새끼양들이 개한테 물려 죽자 농장 주인이 개를 제대로 관리해달라고 주인들에게 호소하고 나섰다. 지난 6월 26일(금) 아침에 노스 캔터베리의 한 전원주택에 딸린 농장에서 집 주인 여성이 닭모이를 주려고 방목장을 찾았다가 참혹한 광경을 보고 말문이 막혔다.
여성의 눈 앞에는 태어난 지 겨우 일주일이 갓 지난 새끼를 비롯해 모두 7마리의 새끼양들이 죽어있었기 때문이었다.
죽은 양들은 목이나 등 부위를 물려 죽었는데 그 정황이 같은 농장에서 작년에 5마리의 양들을 잃었던 때와 흡사했다.
또한 현장에서는 새끼를 잃은 어미 양들이 울음을 그치지 않고 있었으며 어미 양들은 새끼에게 젖을 물리지 못하는 바람에 젖이 크게 부풀어 있는 모습들이었다.


농장 주인은 개 주인들은 반드시 개들은 묶어놓거나 가둬 놓고 특히 밤에는 돌아다니지 못하도록 제대로 단속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평소 충분하게 운동을 할 수 있도록 해 개들이 제정신을 갖도로 해줘야 한다는 점도 함께 지적했다.
여성은 인근 지역에서는 자전거를 타거나 조깅할 때 개에게 공격을 당하는 일들이 벌어졌었으며 자신도 말을 타다가 그런 경우를 당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관할 관청인 와이마카리리(Waimakariri) 시청은 동물 담당 직원이 현장을 조사하고 인근에 사는 개 한 마리도 조사했지만 범행을 저지른 개를 찾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시청 관계자는, 이번 일은 특히 야간을 포함해 평소 반려견들을 잘 통제해야 됨을 주인들에게 상기시켜주는 사건이라면서, 개를 잃었거나 떠도는 개를 보면 시청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