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세 이상 인구, 15세 미만보다 많아졌다”

494

노령 인구가 갈수록 늘어나면서 60세 이상의 인구가 뉴질랜드 역사상 처음으로 15세 미만 인구보다 더 많아졌다.

통계국에 따르면 금년 6월 30일을 기준으로 60세 이상 인구는 110만명에 가깝게 도달한 것으로 추정됐다.

60세 이상 인구는 지난 2013년부터 2020년 사이에 연간 3.2%씩 증가하면서 7년 동안 모두 21만4100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중 15세 미만 아동 인구는 연간 0.9%씩인 총 5만7600여명이 늘어나 금년 6월 현재 96만6400명인 것으로 추정됐다.

통계 전문가는 이처럼 노령 인구가 빨리 증가한 데는 1950년 이후 1970년대에 출생한 이들이 점진적으로 60대에 들어서면서 발생한 현상으로 분석했다.

또한 여기에 자녀를 적게 낳는 경향과 함께 더 오래 사는 이들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 60세 이상의 인구는 전 인구의 21%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이들 2개 연령대 외에도 모든 연령대에서 인구가 늘어났지만 특히 25~34세 연령대가 지난 7년 동안 연 평균 4.6%씩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이면서 그동안 20만4800명이 늘어났다.

이 연령대의 인구 증가에는 젊은 이민자들이 늘어난 것이 배경에 자리잡고 있는데, 이로 인해 지난 2013년에 37.6세였던 인구의 ‘중간연령(median age)’이 5년 뒤인 2018년에는 37.2세로 낮아지는 현상도 한때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지난 1970년에 25.6세였던 중간연령이 지금처럼 나이가 계속 높아져가는 추세 속에 일시적으로 나타난 현상이라고 통계 전문가는 분석했다.

그는 2020년 6월 30일 현재 기준으로는 국내 인구의 절반은 37.4세보다 젊고 나머지 절반은 그보다 나이가 많다고 전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