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분기 “건축 활동 크게 부진, 호텔 건축은 여전히 진행 중”

259

록다운 기간이 장기간 이어졌던 지난 6월말까지의 2/4 분기 동안에 예상대로 국내에서 건축 활동이 크게 부진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9월 4일(금)에 공개된 통계국 자료에 의하면, 지난 분기에 계절적으로 조정된 잠정적인 건축 물량(volume of building activity)이 2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국 담당자는 특히 지난 3월 26일부터 4월 27일까지 레벨 4의 록다운이 기간 동안에는 건축 작업이 거의 중단됐다면서, 이후 4월 28일부터 일부 작업들이 재개되기는 했지만 분기 전체의 건축 실적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 중 지난 3월 분기에 6.3% 감소 추세를 보였던 주거용 건축은 이번 6월 분기에는 19.1%까지 감소폭이 대폭 확대됐다.

호텔이나 상가, 공장 등을 포함한 비주거용 건축 분야 역시 주거용보다 더 큰 비율인 26.9%나 크게 감소했는데, 이들 비주거용 건물 분야도 지난 3월말 분기에 4.3% 감소세를 보였었다.

한편 통계 관계자는 ‘코로나 19’ 사태로 건축 통계를 추정하는 데 다소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레벨 4 시기에서는 건축 활동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추정치를 크게 줄였다고 밝혔다.

통계국에 따르면 레벨 3부터는 그동안 진행해오던 건축 프로젝트들이 거의 정상화된 것처럼 보이기는 했지만 현 상황으로 미뤄볼 때 건축 허가는 평상시보다 낮은 수준이다.

이는 건축업체들이 현재는 그동안 진행을 해왔던 공사들에 더 주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통계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편 국경 봉쇄로 외국 관광객들의 입국이 전면적으로 막힌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이전부터 진행되던 오클랜드와 퀸스타운의 많은 호텔 프로젝트들은 현재도 그대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통계국 담당자는 전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