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만달러까지 도달한 로또복권

1451

뉴질랜드 로또복권의 파워볼 당첨금이 계속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무려 5000만달러까지 치솟았다.
지난 8월 12일(수) 실시된 제 1985차 추첨에서도 파워볼 당첨자가 없어 4300만달러였던 당첨금이 8월 15일(토) 추첨에서는 5000만달러에 도달하게 됐다.
이로 인해 전국에서는 지난주부터 복권 구입 붐이 한바탕 불고 있는데 이번과 같은 거액의 당첨금은 국내 로또복권 사상 지난 2월에 기록됐던 최대액과 같은 금액이다.
지난 2월에도 5000만달러까지 당첨금이 도달한 바 있었는데 그러나 당시에는 2명의 당첨자가 나오면서 각각 2500만달러씩 당첨금을 나눠 가진 바 있다.
한편 지난 2016년 11월에 히비스커스 코스트(Hibiscus Coast)에 사는 한 커플이 4410만달러에 당첨됐던 것이 지금까지 국내의 최대 당첨금 기록이다.
이에 따라 만약 이번 주말 추첨에서 단 한 명의 당첨자가 나오면 지금까지 뉴질랜드 로또복권 사상 최대 금액의 당첨금을 혼자서 받게 된다.
2월 당시에도 전국에서는 260만장 복권이 팔린 것으로 알려졌는데, 지난 8월 5일(수) 3400만달러가 달린 추첨 직전에도 당일 오후 5시부터 7시 사이에 1분에 4000장의 복권이 판매되기도 했다.
이번 복권 판매량에 대해서는 따로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일부 판매소들 앞에는 지난주부터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선 모습이 목격됐으며 지난주에도 온라인을 통한 복권 구입에 한때 장애가 생기기도 했었다.
로또 회사 관계자는, 이번 당첨금은 개인 인생을 바꿀만한 큰 금액이지만 지금까지 다른 때 거액에 당첨됐던 이들도 통상 사회나 다른 사람들을 위해 좋은 일을 많이 했다며 오는 토요일 추첨에서 당첨자가 나오면 여러 사람들이 덕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2일자 추첨에서는 네이피어에서 팔린 복권이 단독으로 1등에 당첨돼 100만달러의 당첨금을 받게 됐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