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성 “만취해 반대차선 내달리다 잠까지…”

350

술에 취해 반대차선으로 내달리던 끝에 차에서 잠까지 쿨쿨 자던 운전자가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오타고 지역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7월 18일(토) 밤 10시 45분경 이스트 타이에리(East Taieri)와 모스길(Mosgiel) 사이의 국도 1호선에서 벌어졌다.

당시 41세로 알려진 여성 운전자가 제한시속 100km 구간을 반대차선을 내달렸는데 그녀는 전조등조차 켜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목격한 다른 운전자가 경찰에 신고했는데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차에서 잠들어 있던 여성을 발견해 깨운 뒤 음주측정을 실시했다.

측정 결과 법정 허용치인 250mcg를 4배 이상 초과한 호흡 1리터 당 1024mcg의 만취 상태임이 확인됐다.

그런데 여성은 이전에 이미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바 있어 현재는 운전면허가 제로 알콜 조건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아무런 사고가 나지 않은 게 정말 다행스럽다면서 신고를 해준 운전자에게 감사를 전하는 한편 문제의 여성 운전자는 이번 주 중 더니든 법원에 출두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더니든 시내의 모터웨이에서는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차를 구입해 이곳까지 몰고왔었던 17살의 한 청소년이 운전 부주의로 5m 둑 아래로 추락했지만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는 사고도 있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