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이후 일자리 3만개 이상 감소”

459

지난 3월 이후 국내에서 일자리가 3만개 이상 줄어들었다는 통계가 나왔다.

통계국은 지난 7월의 이른바 ‘충원된 일자리(filled job numbers)’가 그 전달에 비해 전국적으로 7000여개 이상 줄어들어 220만개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충원된 일자리 통계는 보통 세금 자료를 가지고 분석해 집계되는데 금년 통계에는 정부로부터 임금보조금을 받았던 일자리 숫자들도 포함돼 있다.

이번 공개 자료에 따르면 록다운이 전면 해제된 뒤였던 지난 7월에는 전월 대비 7418개 일자리가 감소했는데 여기에는 ‘코로나 19’보다는 계절적인 영향이 더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통계 담당자에 따르면 통상적으로 매년 7월이면 일자리가 줄곤 하는데, 작년 7월에도 올해보다는 적기는 하지만 전월 대비 5055개의 일자리가 줄었었다.

이는 금년보다는 적은 감소폭인데, 한편 지난 5년 동안 7월의 전년 대비 평균 감소 숫자 역시 금년보다는 조금 적었던 평균 7176개로 나타났다.

이번 7월에 사라진 일자리 중에는 과일 포장 작업 등을 포함하는 관리 및 지원 서비스 분야가 많았는데, 통상 예년에도 본격적인 수확철이 끝나면서 이 분야의 일자리가 많이 감소하곤 한다.

반면에 지난 5월과 6월에는 록다운이 단계적으로 해제되면서 일자리가 전월 대비 늘어났었는데, 그렇지만 금년 3월 이래 지난 7월까지 전국에서 충원된 일자리는 3만개 이상이나 감소했다.

이는 지난 5년간 같은 시기에 평균 1만310개의 일자리가 줄어든 것에 비해서는 금년에는 ‘코로나 19’ 여파로 인해 그보다 3배나 더 많은 일자리가 대거 사라졌음을 의미한다.

특히 소매유통과 숙박업, 그리고 음식 서비스업의 일자리가 4762개가 줄어들었는데, 잉레 반해 같은 기간에 정부와 보건 분야 일자리는 ‘코로나 19’ 사태로 오히려 5405개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