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말 분기 GDP “29년 만에 최대 역성장”

260

지난 3월 말까지 1/4분기동안에 ‘코로나 19’로 인한 전면적인 록다운 기간은 단 6일에 불과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나온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말 분기의 ‘국민총생산(GDP)’이 전 분기에 비해 1.6%나 크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같은 하락 규모는 세계 금융 위기가 촉발됐던 지난 2000년대 후반의 역성장 규모를 능가하는 것이며, 또한 지난 1991년 3월 분기에 마이너스 2.4%를 기록한 후 29년 만에 나타난 가장 큰 하락폭이다.
이는 결국 금번 ‘코로나 19’ 사태가 경제에 얼마나 큰 파급력을 미치고 있는지 잘 알 수 있게 만든다. 전국적인 봉쇄령 이전부터 이미 GDP 성장세가 꺾였는데 그 이유는 2월부터 중국을 비록한 외국에서 ‘코로나 19’가 확산되면서 여행이나 운송 등 각 분야에서 영향이 미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지난 3월 초부터 국경이 잇달아 폐쇄돼 외국인 관광객들의 입국이 막히기 시작했으며, 이로 인해 특히 관광과 숙박업, 레스토랑 등이 속한 서비스 산업 부문이 가장 큰 영향을 받아 지난 분기 동안에 GDP 규모가 전 분기 대비해 7.8%나 급감했다.
또한 각종 건설공사 현장에서도 작업을 중지하기 시작해 건설 분야 역시 4.1%가 감소했고, 항공을 포함한 운송업이나 창고업 등도 5.2%로 다른 분야들에 비해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경기가 얼어붙기 시작하자 소비자들도 자동차처럼 오래 사용하는 내구재들을 중심으로 비필수적인 물품 구입을 줄이기 시작하는 바람에 가계 소비 역시 3월 분기에는 0.3% 감소한 바 있다.
한편 이처럼 분기 실적이 감소함에 따라 2020년 3월말까지의 연간 GDP 역시 증가율이 1.5%에 머물렀는데 이는 전년 같은 기간의 3.1% 증가에 비해 절반 수준이다.
이에 따라 3월 말부터 전국이 완전 봉쇄에 들어간 뒤 6월까지 이어진 2/4분기 GDP는 이보다 더욱 크게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향후 GDP 수치가 주목을 끌고 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