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경비행기 추락 사고는 “무면허 조종이 부른 참변”

1198

지난 2018년 12월에 북섬 서해안에서 2명이 숨졌던 경비행기(light plane) 사고는 각종 규정을 무시했던 인재로 드러났다.

민간항공국(Civil Aviation Authority, CAA)이 8월 4일(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당시 라글란(Raglan) 해변에 추락했던 조종사는 경비행기 조종면허(licence)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추락 사고로 조종사인 피터 크리(Peter Cree, 64)와 승객이었던 타스만(Tasman) 출신의 로우이 샌드란트(Louey Sandlant, 33) 등 2명이 현장에서 숨졌었다.

조종사인 크리는 글라이더와 초경량항공기(microlight aircraft)만 조종이 가능한 자격증(certificates)을 가졌으며, 또한 비행기 조종에 필요한 의학 검사(medical certificate)도 받지 않았다는 사실이 나중에 밝혀졌다.

사고 비행기인 ZK-JRX는 집에서 만든 것으로 당시 남섬 북부의 모투에카(Motueka)를 출발해 팡가누이(Whanganui)와 라글란 비행장을 거쳐 오클랜드로 향하던 중이었다.

CAA 관계자는 기체에서는 별다른 결함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당시 낮은 고도에서 비행기가 실속(속도를 잃고)을 한 채 빙빙 돌기 시작하면서 결국에는 추락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자격이 있는 조종사라면 이런 경우를 대비해 훈련을 받았지만 당시 조종사는 당황해 상황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을 것으로 판단했다.

또한 사고 비행기는 적재중량도 초과한 상태였는데, 관계자는 결국은 여러 가지 법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결과가 조종사와 동승자가 목숨까지 잃는 사고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발표에서 CAA 측은 탑승자들의 신원을 공식적으로는 밝히지 않았지만 국내 언론들에서는 이미 사고 당시에 전해졌던 자료를 가지고 이들의 신원을 특정해 보도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