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쿡해협 횡단 재현한 골동품 복엽기

600

오래 전에 제작된 낡은 복엽기 한 대가 8월 25일(화) 에 쿡(Cook)해협을 남섬에서 북섬으로 넘어가는 횡단 비행을 했다.

당일 이른 아침에 크라이스트처치 공항에서 이륙한 비행기는 만든 지 무려 73년이나 지난 골동품과 같은 ‘폭스 모스(Fox Moth)’ 모델의 복엽기.

이날 비행은 지금부터 정확히 100년 전인 지난 1920년 8월 25일에 유안 딕슨(Euan Dickson)이 처음으로 쿡해협을 단독으로 횡단 비행을 했던 것을 기념하고자 실시됐다.

비행은 카이코우라(Kaikōura)와 오마카(Omaka)에서 착륙했다가 곧바로 쿡 해협을 넘어 북섬 어퍼 헛(Upper Hutt)의 트렌섬(Trentham)에 착륙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공군 헬리콥터가 그 뒤를 따랐다.

폭스 모스를 조종한 애런 파체트(Aaron Patchett)는, 당시 비행기는 지금의 기준으로 본다면 연약한 연에 불과했으며 엔진도 거의 믿을 수 없었다면서, 한마디로 딕슨은 용감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딕슨이 사용했던 비행기는 ‘아브로(Avro)’ 모델이었는데 그는 제1차 세계대전에 폭격기 조종사로 참전했던 인물이다.

전쟁 중 그는 150여회나 출격해 14대의 적기를 격추시켰으며 그 공로로 청동십자훈장을 비롯한 다양한 훈장들을 받았던 베테랑 조종사였다.

이날 행사를 진행한 한 관계자는 100년 전 비행은 섬을 연결하는 것뿐만 아니라 뉴질랜드 최초의 항공우편 비행이기도 했었다면서 딕슨에게는 크게 어려운 일이 아닐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딕슨은 100년 전 비행 당시 웰링턴에서 정부청사 상공에 도착해 약간의 묘기를 보이고 선회해 트렌섬에 착륙했었다.

100년 후 벌어진 이날 비행도 딕슨이 착륙했던 때와 비슷한 시간에 착륙이 이뤄졌으며 비행장에는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다가 도착한 비행기와 조종사를 환영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