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분기 “육류 수출 감소, 일부 낙농품은 증가”

505

지난 3월말까지의 1/4분기 동안 육류의 ‘수출가격지수(export meat prices index)’가 전 분기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
이는 ‘코로나 19’ 사태로 인한 것인데, 뉴질랜드에서는 전국 봉쇄령이 3월말부터 이뤄졌지만 육류 주요 수출시장인 중국은 그 전부터 사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기 때문이다.
통계국이 6월 2일(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말 분기에 육류의 수출가격지수는 전분기에 비해 양고기는 10%가, 그리고 쇠고기는 5.8%가 각각 하락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해당 분기 동안 해상과 항공을 통한 전 세계 수송망에도 큰 차질이 빚어졌으며 국제적 수요 또한 감소했는데, 반면 작년 12월까지 전 분기에는 육류는 수 년 만에 가장 높은 지수를 기록한 바 있다.
수출 물량과 가격 역시 쇠고기와 양고기 모두 하락했는데 이 여파로 국내 시장에서도 쇠고기와 양고기, 닭고기 등을 모두 포함하는 육류 가격지수가 지난 4월에 전달 대비 0.6% 하락세를 보인 바 있다.
또한 이로 인해 지난 3월 분기에는 지금까지 뉴질랜드가 육류를 가장 많이 수출해왔던 중국보다는 오히려 미국으로 나갔던 물량이 더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원목 등 임산물 수출도 역시 지난 3월말 분기에 전 분기에 비해 3.4% 감소했는데, 특히 연초부터 원목 수출의 가장 큰 시장인 중국으로의 수출량이 줄어들기 시작했었다.
이와 같은 육류와 임산물 분야에서의 수출 부진은 낙농 제품 가격이 0.8% 상승하면서 하락세를 일부 진정시키기도 했는데, 특히 가루우유(milk powder)가 3월말까지 분기에 2.6% 오르면서 가장 크게 기여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