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틀러와 나란히 등장한 아던 총리의 포토샵 포스터

1810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한 오토바이 판매점 유리창에 재신다 아던 총리가 총을 든 모습이 그려진 포토샵 포스터가 나치 독재자인 아돌프 히틀러의 포스터와 함께 나란히 등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의 포스터들은 8월 19일(수) 아침에 투암(Tuam) 스트리트에 있는 ‘모터사이클 임포츠 다이렉트(Motorcycle Imports Direct)’에 내걸렸으며 지나가던 주민이 이를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포스터에 그려진 아던 총리의 모습은, 경찰관 복장으로 이슬람 신도 여성들이 사용하는 히잡(hijab)을 쓴 채 반자동 소총을 휴대한 모습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포스터에는 뉴질랜드가 ‘경찰국가(police state)’가 되고 있다는 글귀도 함께 적혀 있었다.

한편 또 다른 포스터에는 히틀러와 함께 당시 유대인 학살의 설계례자였던 하인리히 히믈러(Heinrich Himmler)와 아던 총리, 그리고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보건부 장관 등이 나란히 그려져 있었다.

해당 상점에는 신보수당의 선거 홍보물도 부착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를 신고했던 주민은 언론 인터뷰에서 이름 밝히기를 거부하면서 ‘이는 우리 모두를 모독하고 정말 화나게 하는 짓’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다른 통행인들도 포스터에 별다른 감흥을 받지도 못했다고 지적하면서, 아던 총리를 히틀러와 나란히 놓은 것은 무도한 짓이며 많은 다른 문화에 대한 폭력적인 행동이라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당일 정오 무렵에 신고를 받았으며 저녁에 현장에 나가본 결과 문제의 포스터들은 보이지 않았고 상점은 문을 닫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또한 해당 상점의 관계자는 포스터에 대한 언론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