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중국 유학생 상대로 ‘가상 유괴 사건’ 또 발생”

1946

금년 들어 중국 유학생들을 목표로 한 이른바 ‘가상 유괴 사건’이 여러번 일어났던 가운데 같은 종류의 사건이 또 발생했다.

최근 호주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월 8일(화)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 18세의 한 중국인 여학생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친구들로부터 현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은 특수수사대를 투입하는 등 대규모 수사를 벌여 일주일 만에 시드니 외곽에서 실종자를 발견했는데, 그런데 여학생이 납치 피해자로 보기에는 너무 멀쩡했으며 결국 가상 유괴였음이 드러났다.

해당 여학생은 지난 7월에 중국 공안으로부터 자신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으며 범죄 집단이 신분을 도용하고 있다는 이메일을 받았다.

당시 공안은 사건이 해결될 때까지 숙소를 옮기고 가족은 물론 친구들과도 일체 연락을 끊으라고 지시했고 여학생은 순순히 이에 따랐다.

그러나 해당 이메일은 사기단이 보냈고 이들은 학생이 잠적한 사이에 중국의 부모에게 학생과 함께 찍은 사진을 보내 거액의 몸값을 요구했으며, 결국 부모는 7월부터 9월 사이에 무려 21만3000호주달러를 보냈다.


지역 경찰은 연방경찰 및 중국 당국과 공조해 수사에 나선 끝에 시드니 지역에 있던 사기단 근거지를 급습해 20대의 남성 한 명을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학생 대상의 가상 유괴 사건은 공안에 대한 중국인들의 신뢰를 악용하면서 낯선 환경에 있는 유학생들의 약점을 악용하는 범죄라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중국 유학생들을 목표로 한 이와 같은 가상 유괴 사건으로 올해 들어 벌써 9명이나 피해를 봤으며 피해액만도 340만호주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