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150만불과 고급차들 압수당한 마약 조직

766

경찰이 마약 조직을 상대로 일제 단속에 나서 조직원들의 체포하고 거액의 현금과 고급 차량들을 대거 압류했다.

6월 11일(목) 아침부터 북섬 지역 경찰은 70여명 이상의 경찰관들을 동원, 오클랜드와 와이카토, 타우랑가와 파카타니(Whakatāne)에서 마약 조직 근거지들을 급습했다.

이날 경찰의 작전은 지난 2월에 한 남성이 메탐페타민과 관련된 중대한 범죄 행위로 체포된 뒤 그동안 추적 수사를 벌인 끝에 진행됐다.

당일 현장에서 모두 6명의 남녀가 체포됐으며 이들은 돈세탁, 사기, 마약 공급 및 유통, 대마초 재배 등 각종 혐의를 받고 타우랑가 지방법원에 당일 출두했다.

또한 경찰은 이들로부터 150만달러에 달하는 현금과 함께 고급 차량 6대, 그리고 고급 오토바이 한 대와 함께 2자루의 총기와 다량의 메탐페타민과 대마초도 압류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일당은 타인에게 고통을 주고 사회적 해를 끼치는 마약 유통을 통해 막대한 수익을 올리는 한편 사회적인 신분 상승도 꾀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마약과 관련된 정황을 발견하거나 정보를 접했다면 즉각 105로 경찰에 연락하거나 익명이 가능한 Crimestoppers(0800 555 111)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은 이번 작전에서 압류된 현금 더미)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