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 그리웠던 CHCH 시민들

1040

지난 6월 한 달 동안 전국적으로 흐린 날이 많았지만 유독 크라이스트처치가 수십년 만에 가장 적은 월간 일조량을 보였다.

7월 초 나온 기상 자료들을 보면 지난 6월 크라이스트처치의 월간 일조량은 총 75.4시간에 불과했는데 이는 이 지역의 6월 평균 일조량인 117.1시간에 크게 못 미친다.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20년도 더 전인 지난 1996년 7월에 이번 6월과 비슷한 78.4시간의 월간 일조량을 기록한 바 있다.

북섬 웰링턴 역시 지난 6월에 69.2시간이라는 저조한 일조량을 보였으며 특히 3번째 주에는 7일간 햇빛이 비친 시간이 달랑 6분에 불과하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북섬 중부의 킹 컨츄리(King contury)에 있는 작은 마을인 타우마루누이(Taumarunui)가 지난 2002년 6월에 달랑 27시간이라는 기록적으로 적은 일조량을 기록했었다.

한편 지난 7월 1일(수) 밤9시경에 뱅크스 페닌슐라 동쪽 연안에서는 높이가 11.82m나 되는 높은 파도가 관측됐다.

건물 3층 반 높이에 해당되는 높은 파도는 국립수대기연구소(NIWA)가 해상에 띄워 놓은 부이에 의해 관측됐다.

전문가들은 이처럼 높은 파도는 보통 먼 바다에서만 일어난다면, 육지에서 가까운 연안에서 발생한 것은 한 해 두어 차례에 불과한 아주 이례적인 현상이라고 전했다.

이번 파도는 당시 해상에 불어닥쳤던 강한 바람에 의해 발생했는데, 한편 이튿날 웰링턴 인근에서도 높은 파도가 발생했지만 대부분은 높이가 5m 정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7월 2일 목요일 오후,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모처럼 햇빛이 나오자 생긴 무지개의 모습이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