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머온천때문에 살림 빠듯해진 후루누이 시청

1109

노스 캔터베리의 후루누이(Hurunui) 시청이 평소 효자 노릇을 해주던 핸머 스프링스(Hanmer Springs)가 영업이 부진해지면서 재정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이는 몇 달째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서 후루누이 시청의 소유인 핸머 온천장의 수입이 전년에 비해 대폭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핸머 온천장은 전국이 봉쇄에 들어가면서 지난 3월 말부터 시작됐던 록다운으로 2개월 이상 영업을 하지 못했으며 지금도 여전히 손님이 이전만 못하다.
이로 인해 당초 2020/21 회계년도에 연간 340만달러 정도를 예상했던 수익은 불과 6만4000달러로 엄청나게 줄어 거의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셈이 됐다.
후루누이 시청이 연간 330만달러에 달하는 재정 부족분을 메우려면 재산세를 무려 15%나 올려야 한다.
이는 후루누이 시청이 전국의 지방자치단체 중에서 면적은 7위에 달할 정도로 넓지만 인구는 매우 적어 그동안 시의 살림살이가 핸머 온천장에 많이 의존해왔기 때문이다.
시청 관계자는 이미 재산세 15% 인상은 현실적이지도 못하며 또한 경제적으로도 어려운 일이라고 토로한 바 있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시청은 장기발전계획에 들어 있는 앰벌리(Amberley)의 수영장 건설 계획을 미루고 부채 상환도 연기하고 시설 유지비를 줄이며 임금과 컨설팅 비용 등을 최대한 절약하는 방법을 구상해왔다.
결국 지난 6월 초부터 각 지역별로 주민 회합을 거친 시청은 후 금년 회계년도에는 당초 예정했던 5.8%보다 낮은 4%의 인상안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움은 중앙정부는 물론 전국의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모두 겪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남섬은 인구가 적은 대신 관광에 기대는 지역들이 많아 어려움이 더 큰 상황이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