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운항 줄자 활주로 공사하는 오클랜드 공항

1085

현재 국제선 운항이 급감하지 그 틈에 공항 활주로 일부를 보수하는 공사가 시작됐다.
오클랜드 공항 측은 활주로를 보수하는 대규모 공사를 지난 5월 23일(토) 밤 11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번 보수 공사에는 150여명 이상의 인부가 동원돼 럭비구장 넓이에 달하는 손상된 활주로를 다시 포장하는데 공사는 향후 8주에서 10주 동안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공사가 이어지는 동안 이착륙하는 항공기들은 평소보다는 짧게 활주로를 이용해야 한다.
총 2600만달러가 투입되는 이번 공사는 당초 금년 9월부터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19’ 사태가 발생하고 국제선 운항이 97%나 줄어들면서 공사 시기를 앞당기게 됐다.
활주로 중 일부가 파손되면서 이미 지난 1월과 2월 등 두 번에 걸쳐 싱가포르 항공의 A380 등 대형 항공기들이 착륙하지 못하고 인근 오하케아(Ohakea) 공군기지에 내리는 등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진 바 있다.
공항 관계자는, 비행기 착륙 시 충격은 마치 해머로 콘크리트를 매일 내려치는 것과 같다면서, 하지만 보수가 필요하기는 했었지만 지금까지 활주로를 안전하게 운영하는 데는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보수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매일 최대 120대의 트럭이 동원되며 1만2000톤에 달하는 콘크리트가 50cm 두께로 부어져 활주로를 재포장한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