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행 첫 전세기 출발했다”

33

4월 7일 오후 Air NZ 전세기 한국 도착, 대한항공도 추가 전세기 투입 예정 

한국 귀국을 희망한 승객들을 태운 에어 뉴질랜드 전세기(NZ1941)가 4월 7일(화) 뉴질랜드 시간으로 아침 7시 15분에 오클랜드 공항을 떠나 당일 오후 4시 20분(한국시각)에 인천공항에 안착했다. 

이번 1차 전세기에는 총 262여명이 탑승했으며 주로 유학생들과 그동안 록다운으로 발이 묶였던 여행객과 단기 방문객들, 그리고 워킹 홀리데이 비자 소지자들이었다.   

당초 4월 3일(금) 오전으로 예정됐던 전세기는 출발이 한 차례 지연됐는데, 이는 전세기 운항을 허가했던 뉴질랜드 정부가 탑승객들을 필수 이동자로 간주하는 조치를 3일 밤을 기준으로 내렸기 때문이었다.  

출발 당일에도 이륙시간이 한 차례 지연됐는데, 이날 탑승객들은 지인들의 차량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발 3시간 전이라는 이른 시간에 공항에 집결했다.  

그동안 한산했던 오클랜드 공항은 이날 한국행을 비롯해 독일 등 다른 나라로 떠나는 임시 비행편들로 한때 복잡했으며, 승객들을 태웠던 사람들은 공항 출입이 금지돼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인사를 나누는 모습들이었다.   

한편 국내외 언론 보도와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에어 뉴질랜드가 도착한 당일 헝가리와 케냐, 베트남 등지에서도 귀국 비행기들이 잇달아 인천 공항에 도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세기는 한국 정부가 아닌 오클랜드 한인회와 현지 여행사들이 연합해 직접 나서서 마련했는데, 당초 오클랜드 한인회가 파악했던 귀국 희망자들은 1800여명에 달했으며 이에따라 추가 전세기들도 곧 투입될 예정이다.   

8일(수) 오후 현재까지 전해진 바로는 오는 10일(금)에 오클랜드에서 267석 기준의 대한항공 전세기가 출발할 예정이며 이미 모든 예약이 끝났는데 이후에도 추가 전세기 투입이 준비되고 있다. 

또한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최근 한인회 주관으로 수요 조사가 실시돼 150명가량이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라이스트처치는 물론 인버카길과 더니든, 넬슨과 블레넘 등 남섬 각지에서 신청이 들어왔으며 워킹 홀리데이 비자를 가진 이들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신청자가 예상보다 적었으며 이에 따라 4월 8일 오후 현재 한인회 측에서는, 오클랜드에서 추가 모집되는 승객 현황을 지켜본 후 오는 11일(토) 300석 규모의 에어 뉴질랜드 전세기를 오클랜드에서 출발시킨다는 계획이다. 

한편 귀국편 예약을 빙자한 사기성 카카오톡이 한때 등장했으며, 이에 따라 오클랜드 한인회와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에서는 이에 대해 주의를 당부하는 안내를 내보내기도 했다. (사진은 1차 전세기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승객들) [코리아리뷰] 

———————- 

오클랜드에서 한국계 학생들 폭행했던 범인들 체포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