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펼친 총선 캠페인

413

총선을 앞두고 지지율이 한결 높아진 ACT당 대표가 하늘에서 뛰어내리는 선거운동에 나섰다.

데이비드 세이모어(David Seymour) 대표는 지난 9월 24일(목) 남섬 중부 매켄지(Mackenzie)에 있는 트와이젤(Twizel)의 푸카키(Pukaki) 비행장에서 스카이 다이빙에 도전했다.

양 손등에 투표를 독려하는 ‘VOTE ACT’ 문구까지 새긴 그는 브룩 밴 벨든(Brooke van Velden) 당 부대표에게, 만약 자신이 돌아오지 못하면 대표직을 넘긴다는 농담까지 한 뒤 비행기에 올랐다.

그러자 그와 함께 몸을 묶고 점프를 준비하던 스카이 다이빙 가이드는 그에게, ‘이번이 두 번째로 하는 낙하’라고 말해 한때 세이모어 대표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실제로는 경험이 아주 풍부한 스카이 다이버였던 그는 곧 이어서 ‘이번이 (오늘 하는) 두 번째 낙하’라고 정정해 주변 사람들을 웃기게 만들었다.

한편 무사히 땅에 발을 디딘 뒤 세이모어 대표는 정치적인 라이벌들에게 살아남아 미안하다고 또 한차례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그는 또한 생각했던 것보다 추웠다면서 예상보다 다이빙이 빨리 진행됐고 이와 같은 일은 선거 역시 마찬가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유감스럽게도 스카이 다이빙을 포함한 관광업계가 현재 몹시 한산했다면서, 개인격리 시설을 활용해 다른 나라와의 연결을 지속해 단계적으로 국경을 개방하고 ‘코로나 19’가 없는 국가들의 근로자들이 들어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ACT당의 공약을 홍보하기도 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