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거치면서 “국내 여행 크게 늘어났다”

94

지난 2019년 6월부터 2023년 6월의 4년 동안에 뉴질랜드 각 가정의 여행 패턴이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통계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에 각 가정의 전체 여행 경비 지출이 늘어난 가운데 특히 해외여행에 비해 국내여행 지출이 상대적으로 많이 늘어났다. 

이 기간에는 코비드-19 팬데믹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빈발했던 기상 이변 등으로 물가가 많이 오르면서 각 가정의 생활비 역시 엄청나게 늘어난 바 있다.  

통계 담당자는 이러한 요인들이 국민들의 여행 경비 지출 형태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9년 6월까지의 연간에 비해 2023년 6월까지 한 해 동안에 가구별 총 여행 횟수는 7.5% 늘었는데, 같은 기간에 국내여행 횟수가 29.7%나 증가한 반면 해외여행은 32.5% 줄어들었다. 

이를 지출한 비용 측면으로 보면, 같은 기간에 국내선 항공료 지출은 연간 505.80달러로 거의 두 배 증가한 반면에 해외여행 항공료 지출은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또한 숙박 서비스 비용 지출도 같은 기간에 국내는 45.5% 늘어나면서 연간 599.60달러가 됐는데, 이 부문 지출 중에서 비율이 가장 높았던 부문은 임대한 개인 숙박시설로 33%를 차지했으며 에어비앤비를 포함하는 이 부문 지출은 같은 기간 내에 153.3%나 증가했다.

담당자는 국내 숙박 서비스에 대한 연간 지출액은 2007년부터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최대에 도달한 반면 해외 숙박 서비스에 대한 지출은 2019년 이후 절반 아래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2023년 6월 기준으로 각 가정의 해외 숙박시설에 대한 비용 지출은 연간 537.00달러로 2019년에 비해 53.4% 줄었다.  [KR] 

(도표) NZ 가정의 연간 국내선 및 국제선 항공료 지출(2007~2023, 단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