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규정 놓고 슈퍼마켓 직원 위협한 쇼핑객

645

‘코로나 19’가 다시 퍼지면서 경보령이 상향된 가운데 슈퍼를 찾았던 한 쇼핑객이 규정을 놓고 직원에게 폭언을 퍼붓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번 사건은 ‘레벨 3’가 내려진 오클랜드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레벨 2’ 경보령이 본격적으로 실시되기 시작한 직후인 지난 8월 12일(수) 12시 10분경에 발생했다.

당시 크라이스트처치 북쪽 인근인 카아아포이(Kaiapoi)의 힐턴(Hilton) 로드에 있는 카운트다운 슈퍼마켓에서 한 남성이 계산대 직원에게 욕설과 폭행 위협을 가하기 시작했다.

이유는 게산대 직원이, 이제는 경보령이 내려져 슈퍼마켓 바깥에 나가서 물건들을 쇼핑 가방에 넣어야 한다고 말했기 때문.

그러자 남성은 욕설과 함께 큰 소리로 ‘직원 머리에 주먹을 날리겠다(I will punch you in the f***ing head)’는 등의 폭언을 여러번 걸쳐 질러댔다.

소동을 본 다른 직원들까지 뛰어왔지만 남성은 화를 참지 못하고 구입했던 칩까지 바닥에 내던졌는데, 이런 장면은 당시 슈퍼 안에 있던 다른 손님에 의해 고스란히 찍혀 소셜미디어에 올려졌다.

영상을 공개한 이는 성을 밝히기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당시 계산대 앞에서 기다려야 해 짜증이 났으며 문제의 남성은 정말 큰 소리로 고함을 질러댔다고 말했다.

한편 카운트다운 관계자는 이날부터 이전에 경보령이 내렸을 당시에 시행했던 조치들을 다시 실시하기 시작했다면서, 고객들이 화도 나겠지만 그렇다고 종업원들을 함부로 대하고 위협하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하고 직원들을 존중해 주도록 당부했다.

결국 이번 사건은 경찰에도 신고됐으며 해당 남성은 슈퍼마켓 출입이 금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실을 언론에 확인해준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경보령의 변동으로 심리적으로 불안해진 사람들은 정부에서 제공하는 정신보건 상담을 받을 것도 함께 권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