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로 감소한 4월의 주택건축허가

767

지난 4월의 ‘신규주택 건축허가(new homes consents)’가 ‘코로나 19’ 사태로 예상대로 전년에 비해 크게 감소했다.
6월 2일(화) 공개된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4월 한 달 동안 전국에서는 모두 2168건의 건축허가가 이뤄졌는데 이는 전년 4월의 2605건에 비해 17%가 줄어든 수치이다.
또한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한 통계로는 지난 2011년 7월 이후 가장 저조한 수준이다.
이는 지난 3월말부터 시작돼 4월말까지 이어졌던 ‘코로나 19’ 경보 4단계에서는 비필수적인 업무들이 모두 중단됐던 영향이 컸다.
한편 지난 4월말까지의 한 해 동안 이뤄진 총 허가건수는 3만7180건으로 이는 45년 만에 가장 높은 기록이었던 지난 2월말까지의 연간 3만7882건에는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오클랜드는 4월 건축허가가 전달의 1187건에서 894건으로 감소했으며 웰링턴은 101건으로 전월의 199건에서 거의 절반 수준까지 크게 줄어들었다.
반면 크라이스트처치를 포함한 캔터베리 지역은 3월의 466건에서 4월에는 397건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적었으며, 와이카토 역시 313건에서 253건으로 변동폭이 작았다.
통계국 관계자는 통상 건축허가를 받은 이후 1년 이내에 건축이 완료되곤 하는데 현재 상황은 아주 특별한 상황이기 때문에 이로 인한 영향을 가늠하기 위해서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비주거용 빌딩의 건축허가 금액도 지난 4월에 3억6400만달러로 하락했는데, 이는 지난 2017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난 2019년에 월 평균 비주거용 건물의 건축허가 금액은 6억2200만달러였다.
비주거용 건축허가는 작년 11월부터 하락세였으며 평소에도 월별로 들쭉날쭉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러나 이번 ‘코로나 19’ 사태는 장기간에 걸쳐 영향을 줄 것으로 통계 담당자는 예상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