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벤션 센터 등 CHCH 주요 공사들 올스톱, 공정 차질로 경제에도 악영향

23

‘코로나 19’ 경보가 4단계로 높아지면서 그동안 크라이스트처치 시내에서 활발하게 진행 중이던 주요 지진 복구 사업들이 모두 중단됐다.  
이로 인해 이번 사태가 진정된 후에도 일정 기간의 공정 지연이 불가피해지면서 관계자들이 애를 태우고 있다. 
그동안 크라이스트처치 시내에서 벌어지던 건설 프로젝트들 중 규모가 가장 크고 시의 입장에서도 중요했던 공사는 대성당 광장 옆의 ‘크라이스트처치 컨벤션 센터(Christchurch Convention Centre,사진)’ 신축과 무어하우스(Moorhouse) 애비뉴에 인접한 ‘메트로 스포츠 퍼실러티(Metro Sports Facility)’ 공사이다. 
이번 사태로 인해 이들 2곳의 공사 현장에서의 작업이 전면 중단됐는데,  특히 ‘테 파에(Te Pae)’로도 불리는 대형 컨벤션 센터의 공사 지연은 지역 경제에도 커다란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관계자들의 우려가 크다.    
컨벤션 센터는 당초 금년 10월이면 문을 열고 각종 행사들을 맞이할 것으로 예상됐는데 이번 사태로 인해 상당 기간의 공사 지연이 불가피해진 상황이다. 
이에 따라 현재 시청이나 공사를 주관하는 측에서는, 자가격리 기간에도 공사 관계자들과 접촉을 유지해 사태가 진정되는 즉시 시간 낭비 없이 곧바로 공사를 재개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들 2건의 공사 외에도 리틀턴(Lyttelton) 지역 하수 처리관 공사를 비롯해 세인트 알반스(St Albans) 커뮤니티 센터 건설과 도로시설 개선 등 40여건의 복구 공사들이 전면 중단됐다. 
또한 시청이 아닌 중앙정부 차원에서 진행 중이던 크라이스트처치 서던 모터웨이 2단계 공사도 개통 시기가 금년 중반에서 연말로 늦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