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약 뒤집혀 아이들 죽고 다쳐”

476

북섬 중부 동해안에서 카약을 타고 겨울 바다를 즐기던 어린이들이 죽거나 다쳤다.

이번 사고는 겨울방학 끝날인 지난 7월 19일(일) 오후 3시 30분경 와이카토 지역의 동해안인 테임즈(Thames) 인근 카이와우(Kaiaua) 앞바다에서 발생했다.

당시 아이들 아빠로 알려진 성인 남성 한 명과 함께 어린 아들과 딸 등 모두 3명이 카약을 타고 바다로 나섰다가 카약이 뒤집혔다.

신고를 받은 오클랜드의 구조 헬리콥터가 즉각 출동해 이들 3명이 해안에서 1km가량 떨어진 해상에 떠있는 것을 발견하고 ‘신호 표지(dye marker)’를 바다에 떨어뜨렸다.

이를 본 마라에타이(Maraetai) 해안구조대 보트가 몇 분 만에 현장에 바로 도착해 물 속에 있던 3명을 구조한 뒤 오후 4시 41분경 카이와우(Kaiaua) 보트 램프까지 이동했다.

이들은 당시 모두 구명조끼를 입고는 있었으나 이송 당시 이미 두 어린이들 중 남아는 상태가 위중(critical)했으며 여아는 심각(serious)한 상황이었다.

아이들은 오클랜드와 와이카토에서 출동한 2대의 웨스트팩 구조 헬리콥터를 이용해 오후 5시경 오클랜드의 스타십 아동병원으로 옮겨졌는데, 그러나 남아는 결국 숨지고 말았으며 여자 어린이는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또한 구조 헬기가 현장에 다시 도착했을 때 성인 남성은 중간 정도의 부상을 입은 상태에서 구급차 편으로 병원으로 이미 옮겨졌는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구조 장면을 목격했던 인근 주민들과 구조대에 따르면, 당일 날씨는 아침에는 맑았지만 점차 악화되면서 사고 당시에는 풍속 20노트 동풍이 불었고 수온이 낮았으며 구조 작전이 진행되는 동안 밀물이 밀려들었다.

7월 20일(월) 아침에 경찰은 사고 상황을 언론에 설명하면서 현재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같은 날 오후 3시경에는 오클랜드의 파레모레모(Paremoremo)에서도 3명의 카야커들이 물에 빠졌다가 경찰과 연안구조대 보트로 구조됐으며 별다른 부상자는 없었다.

또한 타우랑가에서도 같은 날 오후 3시경에 마케투 바(Marketu Bar) 해안에서 거친 파도로 카약이 뒤집혀 30,4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이 큰 위험에 처했다가 이를 발견한 구조대의 도움으로 간신히 빠져나오기도 했다.

수상 안전기관인 ‘Water safe NZ’ 통계에 따르면 2019년에 연간 82명이 익사한 가운데 이 중 6명은 카약과 같은 무동력 보트와 관련됐으며, 올해 들어서는 이번 사고까지 포함해 모두 38명이 익사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