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격 사망한 경찰관 장례식, 7월 9일 거행

1207

대낮에 차량을 검문하던 중 총격을 받고 숨진 고 매튜 헌트(Matthew Hunt, 28) 순경의 장례식이 다음주 거행된다.
6월 29일(월) 낮에 경찰청 대변인은, 오는 7월 9일(목) 오전 11시부터 오클랜드의 에덴 파크(Eden Park)에서 헌트 순경의 장례식을 거행할 예정이라고 확인했다.
대변인은 이번 주말 무렵에 자세한 행사 내용을 공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경찰은 현재 매튜 순경의 유족들을 최대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튜 순경의 장례식이 늦어지게 된 이유는 ‘코로나 19’로 인해 소식을 듣고 호주에서 급거 귀국했던 유가족 등 일부가 현재 로토루아에서 14일간 격리되고 있기 때문이다.
총격 사고는 지난 6월 19일(금) 오전 10시 30분경, 서부 오클랜드 매시(Massey) 지역에 있는 레이넬라( Reynella) 드라이브에서 벌어졌다.
당시 하버 브리지(Harbour Bridge) 경찰서 산하 와이테마타 교통팀(Waitemata Road Policing Team) 소속인 2명의 경찰관들이 수상한 차를 발견하고 정지시키려 했다.
그러나 운전자는 이에 불응하고 달아나면서 비무장이었던 경찰관들을 향해 총신이 긴 총으로 여러 발 총격을 가했으며 달아나는 과정에서 시민 한 명을 차로 치기도 했다.
이로 인해 헌트 순경이 위중한 상태에서 구급차 편으로 오클랜드 시티 병원으로 긴급히 옮겨졌으나 결국 사건 직후 사망했으며 다른 경찰관도 다리에 중상을 입었다.
또한 차에 치였던 시민도 중간 정도 부상을 당했는데 그러나 부상자 2명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현재 오클랜드 시티 병원에서 안정된 상태에서 치료 중이다.
한편 총격을 가했던 남성은 달아났지만 당일 체포돼 살인과 살인미수, 그리고 도주 중 시민 한 명을 다치게 한 혐의 등으로 오는 7월 고등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그는 아직 법원에 의해 이름 공개가 허용되지 않았는데 또한 당시 같은 차를 타고 있었던 30세의 한 여성은 공개 수배된 후 이튿날 오후에 체포된 바 있다.
헌트 순경이 사망한 지 정확히 한 주가 지난 6월 26일(금)에는 오전 10시 37분에 전국적으로 헌트 순경을 추모하는 1분 동안의 묵념이 진행됐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