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날개 운반하던 트럭이 벌러덩…”

1120

풍력발전기에 쓰이는 초대형 ‘바람개비 날개(wind turbine)’를 운반하던 트럭이 전복됐다.
사고는 6월 2일(화) 오전 6시에서 6시 30분 사이에 남부 타라나키의 오카토(Okato) 남쪽을 지나가는 국도 45호선의 햄션(Hamption) 로드 교차로 부근에서 발생했다.
당시 트럭은 길이가 64m에 달하는 터빈 날개 하나를 싣고 포트 타라나키를 새벽 3시경에 출발해 웨이벌리(Waverley)에 있는 ‘와이피피 풍력발전단지(Waipipi Wind Farm)’로 향하던 중이었다.
거대한 발전기 날개 운반을 앞두고 전날부터 도로관리 당국과 경찰은 운전자들에게 트럭이 통과하는 구간에서는 한때 교통 흐름이 지체될 것이라면서 주의를 당부한 바 있다.
그러나 정작 운반 트럭이 사고를 낸 셈인데, 당시 현장 주변의 집에서 침대에 누워있었던 한 주민은 마치 지진이 난 것처럼 ‘쿵’하는 소리가 짧게 한 차례 났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당시 땅도 조금 울렸다면서 바깥으로 나와보니 트럭이 옆으로 누워 도로를 막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번 사고가 어떻게 발생했는지 구체적으로 전해지지는 않았는데, 일부에서는 당시 트럭이 미끄러지면서 도로 옆의 도랑으로 밀려들어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운송회사인 ‘PTS Logistics’는 사고 직후 당일 곧바로 중장비를 동원해 구난 작업에 들어갔으며 그동안 국도 해당 구간은 한 개 차선만으로 운용됐다.
터빈이 향하던 풍력발전단지는 호주 기업인 ‘틸트 리뉴어블스(Tilt Renewables)’가 2억2700만달러를 들여 건설하고 있다.
또 다른 터빈 날개 등 풍력단지에 쓰일 부품들은 이후에도 오는 10월까지 계속 이송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트럭에 날개를 적재하는 모습)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