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28대 고의로 파손시킨 댓가는?”

106

하룻밤 동안에 차량 28대를 일부러 부순 남성에게 20개월의 징역형이 내려졌다.
지난 6월 23일(화) 크라이스트처치 지방법원에서는 주거가 일정치 않은 일용직 노동자인 제임스 패트릭 말론(James Patrick Malone, 47) 피고인이 법정에 섰다.
그에게는 차량들을 고의로 파손시킨 혐의와 금지된 기간 중 운전한 혐의 등이 주어졌는데, 그는 작년 8월 22일 운전이 금지된 기간에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차를 몰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하지만 그는 이튿날 밤에도 차를 몰고 나섰다가 밤 12시 30분경 해리퍼드(Hereford) 스트리트에서 렌트카를 비롯한 주차된 차량들 몇 대와 부딪혀 크고 작은 손상을 입혔다.
이후 스탠모어(Stanmore) 로드로 진입한 뒤 역시 여러 대의 차와 충돌했으며 그후에도 캐셜(Cashel) 스트리트와 피츠제랄드(Fitzgerald) 애비뉴, 그리고 처칠(Churchill)과 마드라스(Madras), 맨체스터(Mancheste) 그리고 솔즈베리(Salisbury) 스트리트를 포함한 시내 일대를 마구 돌아다녔다.
이 과정에서 모두 9개 거리를 지나치면서 주차 중이던 차량 28대의 문짝이나 차창을 부수거나 사이드 미러를 떨어트리는 등 갖가지 피해를 입혔으며, 전기 박스(electrical box) 한 곳과 차단용 기둥 하나도 부쉈다.
경찰에 따르면 이와 같은 범행으로 그가 발생시킨 피해액은 모두 10만1709달러어치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일 경찰에 붙잡혔던 그는 혈액검사에서 C급 약물인 클로나제팸(Clonazepam) 성분이 검출됐지만 복용하는 약과 관련된 것으로 나중에 확인됐으며, 그는 약물 중독자는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재판에서 판사는 그가 정신과 상담을 받고는 있지만 작년에 벌인 범행은 고의적인 짓이었다면서 20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그는 이미 10개월 동안 수감된 상태인데, 한편 판사는 6개월 운전면허 정지와 함께 운전을 하려면 필히 의학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또한 혈액검사 비용 668달러와 의사 비용 250달러를 지불하도록 명령했는데 , 반면 그에 반해 차량과 시설에 발생한 10만달러가 넘는 피해액은 경찰이 실효성이 없다고 판단해 따로 배상 조치가 내려지지 않았다.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